한국해양진흥공사에 5000억원 상당 IPA 주식 투입
한국해양진흥공사에 5000억원 상당 IPA 주식 투입
  • 박범준
  • 승인 2018.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한국해양진흥공사에 5000억원 상당의 인천항만공사(IPA) 주식 등 1조3500억원 규모의 현물을 출자하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24일 국무회의에서 '한국해양진흥공사에 대한 국유재산 현물 출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해양진흥공사는 위기에 처한 국내 해운산업의 재건을 지원하기 위해 법정 자본 5조원, 출범 초기 납입 자본금 3조1000억원 규모로 이달 5일 출범했다.


 초기 자본금은 공사에 통합되는 한국해양보증보험과 한국선박해양의 기존 자본금 약 1조5500억원과 정부의 현물 출자, 예산 확보 등을 통해 확보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미 올해 예산에 현금 1300억원을 반영해 공사 자본금으로 출자를 완료했고, 내년에도 예산 700억원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이날 국무회의에선 정부가 소유한 IPA 주식 등 전국 4개 항만공사의 주식을 12.7%씩 균등 출자하는 방식으로 공사 자본금을 충당하기로 했다. IPA 주식 12.7%의 가치는 4908억원에 이른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 현물 출자를 통해 공사가 계획한 초기 자본금 대부분을 확보하게 될 예정"이라며 "해운재건 5개년 계획에 따라 공사가 역량을 집중할 선박 확충 지원 등 금융 프로그램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