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기-서울 '출퇴근 고통' 사라지나
인천-경기-서울 '출퇴근 고통' 사라지나
  • 곽안나
  • 승인 2018.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연구원 토론회 '광역교통청 설립' 뜻 모아
"소요시간 감소 등 편익 2조7000억 … 공동추진 필요"
인천과 경기, 서울 등 수도권 광역 교통 문제의 해법으로 '수도권 광역교통청' 설립이 떠올랐다. 광역 교통 전문가들은 수도권 광역교통청 설립시 수도권에서 약 2조7000억원의 순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2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인천연구원, 경기연구원, 서울연구원과 함께 '수도권 광역교통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각 연구원은 수도권 광역교통청 설립을 통한 행정 통합이 시급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모창환 한국교통연구원 광역교통행정팀장은 '광역교통청 효과분석과 광역교통 행정체계' 주제발표에서 지자체 자기중심적 교통행정이 아닌 대도시권 전체를 위한 교통행정을 수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자체가 행정구역내 교통 서비스에 집중함에 따라 행정구역 경계를 넘는 시민을 위한 교통행정에 사각지대가 발생한다. 광역버스 서울진입 제한과 환승센터 건설 지연 등 교통 수요자와 공급자 간 불일치, 교통서비스 제공의 구조적 억제로 광역시민의 교통불편이 늘고 있다"면서 "광역교통 기본·시행 계획을 수립하고 갈등을 조정할 수 있는 광역교통청 설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광역교통청이 설치되면) 대도시권을 연계한 교통이 활성화되고 이는 교통 소요 시간 감소, 시민의 삶의 질 향상, 생산성 증대, 국제경쟁력 향상으로 이어진다"며 "이로 인행 발생되는 전체 효과는 약 2조7000억원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급변하는 인천시 교통여건과 수도권 광역교통' 주제 발표를 맡은 김종형 인천연구원 박사는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등 지역 내 대규모 교통 패러다임의 전환은 단순히 지역 내 문제만이 아니라 광역교통에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인천과 경기, 서울 등 3개 지자체와 연구원의 공동연구 추진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