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재난안전본부 산하 5개과 정비·1개과 신설
인천시, 재난안전본부 산하 5개과 정비·1개과 신설
  • 곽안나
  • 승인 2018.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특별시 조직강화 등 대책마련
인천시가 안전특별시로 거듭나기 위해 조직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민들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종합안전체험관 건립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22일 시에 따르면 재난안전본부 산하 5개 과를 정비하고 1개 과를 신설하는 안의 조직개편을 추진 중이다.
기존의 재난대응과와 재난예방과는 사회재난관리과, 자연재난관리과로 각각 부서명칭을 변경한다. 자연재난과 사회재난 업무를 이원화해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한 재난안전상황실을 구축함에 따라 재난상황관리과를 신설, 17명의 인력을 배치할 방침이다.

비상대책과는 비상기획과로 명칭을 바꿔 대테러지원팀을 신설하며 기존 안전정책과에는 안전감찰팀을 새로 만든다. 시 재난안전본부 인력은 99명에서 121명으로 22명 증원된다.

시의 숙원사업인 종합안전체험관 건립에도 박차를 가한다. 내항 8부두(중구 북성동1가 4의 251번지 일원) 부지 2만1000㎡에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로 종합안전체험관을 짓는다. <인천일보 4월17일자 2면>
체험관은 총 8개 분야의 콘텐츠로 꾸려진다. 선박재난 체험을 할 수 있는 해양안전, 지진과 풍수해 등 자연재난, 화재진압 및 소방시설 실습을 할 수 있는 사회재난, 지하철 안전 체험 등의 교통재난, 전기와 가스 등 생활안전, 항공안전관(4D/VR)과 어린이 안전관 등으로 구성된 특별테마, 극기훈련 등이다. 특히 세월호 추모사업과 연계한 추모관이 들어설 예정이다. 종합안전체험관 건립에 투입되는 총 사업비는 600억원으로 시비 300억원, 국비 300억원 부담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5월 국무조정실과 세월호 추모사업 지원방안을 협의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올해 2월에는 8부두를 부지로 검토했으며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에 건립지원을 건의했다. 시는 청와대, 국무조정실,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정부와 국비지원 방안에 대한 협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