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바른미래당, 이재명 후보 사퇴 요구
바른미래당, 이재명 후보 사퇴 요구
  • 김중래
  • 승인 2018.06.10 18:36
  • 수정 2018.06.10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홍기원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야말로 진짜 적폐, 진짜 청산대상이다. 즉각 사퇴하라"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가 9일 성남시 유세에서 "바른미래당도 청산대상"이라고 극언을 퍼부었다. 이는 경기도에 출마한 250여명의 바른미래당 후보자에 대한 모독이자 30만 당원과 수많은 지지자들에 대한 정치적 테러가 아닐 수 없다"며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이재명 후보의 퀴퀴하게 묵은 의혹들을 낱낱이 검증하자 느닷없이 청산대상이라고 망발하는 것은 공당의 후보로서 자질을 의심케 하는 태도이다. 덮어놓고 적폐로 몰아붙이고, 청산대상이라고 쏘아 부치면 자신의 잘못과 치부가 은폐될 것이란 망상을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형 강제입원 시도, 형수욕설, 여배우 인격살인, 김은진씨 정신병원 강제입원 등등에서 드러난 거짓말과 각종 의혹은 도지사로서 인성미달, 자질미달, 자격미달을 넘어, 이 후보야말로 정치권에서 가장 먼저 청산되어야 할 적폐임을 보여준 것이다. 이런 적폐야말로 우리 정치에서 퍼스트 청산대상이다"고 비난했다.

또 "이 후보는 지금이라도 즉각 후보를 사퇴해야 한다. 그것이 1300만 경기도민을 위한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다. 또한 더불어 민주당도 이 후보에 대한 공천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 그것이 후보검증을 소홀히 했던 국회 원내 제1당으로서 최소한의 본 모습을 보이는 것이다"고 요구했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