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경기지역 판세분석] 민주당 "압승 자신" 對 한국당 " 뒤집기"
[경기지역 판세분석] 민주당 "압승 자신" 對 한국당 " 뒤집기"
  • 최남춘
  • 승인 2018.06.07 00:05
  • 수정 2018.06.06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회담 '기대감' 타고 '보수표심' 변화에 촉각
6·13 지방선거가 10일도 채 남지 않는 가운데 경기지역 선거는 더불어민주당이 보수텃밭인 '경기북부'까지 북진하면서 새로운 전선이 형성되는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와 함께 높은 지지율을 받고 있는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도지사 탈환과 기초단체장에서 압승하겠다는 각오로 표를 호소하고 있다. 반면 좀처럼 지지율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는 한국당은 지난 지방선거 당선만큼을 유지하겠다며 배수진을 친 형국이다.

6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파주·양주·의정부·고양·남양주·구리·가평·포천·양평·연천 등 경기북부지역은 우리나라 접경지역의 약 30%, DMZ(비무장지대)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어 '안보'를 내세운 보수성향의 경기지사 후보들이 표심을 확보해 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을 보면 2010년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현 한국당) 김문수 후보는 북부지역에서 경쟁자인 국민참여당 유시민 후보의 득표율을 앞섰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도 당시 새누리당(현 한국당) 후보였던 남경필 경기지사의 당선에 일조한 것은 북부 표심이었다. 당시 경쟁자인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김진표 후보(49.56%)와는 0.87%p에 불과했다. 남 지사는 포천(64.08%)·연천(63.96%)·양평(66.31%) 등 북부지역에서 60%를 웃도는 지지를 받았다.
하지만 남북정상회담의 결과인 '4·27 판문점 선언'과 오는 12일 예정된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최근 남북 관계가 개선될 거라는 기대감에 이번 선거에서는 북부지역 표심이 반전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남북 협력의 전진기지로 적합한 경기북부지역의 전략적 중요성이 통일을 비롯한 경제·관광·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재조명될 수 있는데다, 이에 따른 지역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어서다.
반면 보수에 우호적인 경기동부지역(여주·이천·광주·하남·안성·구리·남양주·용인 등) 표심도 이전에 비해 녹록치 않다.

2014년 지방선거 경기지사 선거 결과를 보면 당시 남 후보는 동부권에서 양평 66.3%, 가평 68.5%, 여주 65.5%, 이천 65.5%, 안성 57%, 하남 55.7%, 광주 52.9%, 구리 50.3%, 남양주 50.6%, 용인 처인 57.6%·수지 50.8%·기흥 47.9% 등의 득표율을 기록, 기대 이상으로 선전했다.
상대로 나선 김진표 후보는 양평 33.6%, 가평 31.5%, 여주 34.5%, 이천 41.9%, 안성 43.0%, 하남 44.2%, 광주 47.0%, 구리 46.6%, 남양주 49.3%, 용인 처인 42.3%·수지 49.1%·기흥 52.0% 등 저조한 득표율을 보였다.
게다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남 지사의 선대위원장을 맡아 동부권 표심을 이끌어낸 정병국(양평·가평) 국회의원이 이번 선거에서는 남 지사와 소속 정당이 다르다.
여기에 원경희 여주시장이 당의 공천 방식에 반발, 무소속으로 출마하면서 여주시의 보수권 지지층이 분리된 상황이다.

이같은 분위기가 반영되듯 지난 선거에서 기초단체장 16곳을 얻은 민주당은 경기도지사는 물론 31개 시·군중 최소 26개 지역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측했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경기도당 위원장은 "각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그동안 민주당이 어려움을 겪었던 지역에서도 우리 당 후보가 앞서는 추세"라면서도 "결코 자만하지 않고 겸허하게 선거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경기도지사는 '접전', 기초단체장은 '경합'·'열세'라고 보면서 수성의 의지를 보였다. 한국당은 도지사와 현직 시장이 있는 지역 13곳의 승리를 목표로 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경기도당 위원장은 "당 지지율이 낮은 상황이어서 어렵지만, 우리의 반성과 진정성을 보여드린다면 주위의 예상을 뛰어넘을 것"이라며 "지지와 견제라는 균형을 통해 대한민국이, 경기도가 발전할 수 있는 점을 호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5선에 도전하는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를 필두로 안산과 부천에서 당선 가능성을 보고 있다. 정의당 등 소수정당도 기초의회 입성을 통한 풀뿌리정치 실현을 희망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