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문화예술인 창작공간 마련하라"
"수원 문화예술인 창작공간 마련하라"
  • 최현호
  • 승인 2018.0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 정책제안 토론회서 '아마추어 동호회 육성' 요구도
▲ 13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수원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정책제안 토론회'에서 최지연 수원시정연구원 수원학연구센터장의 진행으로 참석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수원시의 생활문화예술 활성화와 전문 문화예술인을 위한 공간 지원이 절실합니다."

13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수원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정책제안 토론회'에서는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아마추어 문화예술 동호회를 육성 지원하고, 문화예술인들이 마음껏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특히 문화예술 동호인 육성·지원과 문화예술 활동 공간 확보 등의 문제가 부각됐다.

김정안 행궁마을커뮤니티아트센터 입주작가대표는 "지원측면에서 문화예술활동 공간이 중요하다"며 "이를 통한 지역적으로 문화예술인 인큐베이팅도 필요한 만큼 작가들을 위한 레지던시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최중영 수원문화원 경영지원부장도 "수원시가 지동의 서울목욕탕을 개조해 창작마을센터로 운영한 공간 활용 사례가 있다"며 "수원시가 이같은 곳을 파악해 생활문화센터로 활용하면 지역주민들이 많이 이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일각에서는 지자체의 지원이 문화예술단체의 숫자나 규모에 따르는 것이 아닌 문화예술인이 창작에 몰두할 수 있는 여건 마련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성호 경기민예총 이사장은 "생활문화예술동아리 현황조사를 통해 전체 네트워크 조직을 만들고 유휴공간을 활용한 문화예술공간을 마련해야 한다"며 "전문문화예술인과 생활문화예술인 네트워크도 마련하고 문화예산 확보 3%도 이뤄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길영배 수원시 문화예술과장은 "예술가들을 위한 레지던시 등 공간 부족 문제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현재 팔달문화센터를 건립할 계획이고 호매실에 복합문화센터도 계획 중"이라며 "문화예술 지원의 경우 예산을 수립하고 배정하는데 있어서 예술인과 집행부의 시각이 다를 수 있어 이를 좁히는 방법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염상덕 수원문화원장을 비롯해 이성호 경기민예총 이사장, 신동열 수원예총 한국음악협회 수원시지부 회장, 조명자 수원시의회 문화복지교육위원장 등이 참여했다.

/글·사진 최현호 기자 vadasz@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