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으로 받은 동전 2.5t, 은행서 6개월 세니 120만 개
유산으로 받은 동전 2.5t, 은행서 6개월 세니 120만 개
  • 연합뉴스
  • 승인 2017.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트럭운전사 유가족 받은 옛 마르크화 동전 1천만원
AKR20171218074200009_03_i.jpg
▲ /연합뉴스



독일 중앙은행 분데스방크의 한 지점 직원은 6개월여 동안 수작업으로 동전 2.5t을 세는 일을 지난주 마쳤다.

공영 북부독일방송(NDR) 등에 따르면, 이 동전은 한 트럭운전사가 30여 년 동안 창고에 모아둔 것이다.

대부분 옛 독일 마르크화의 1페니히(100분의 1마르크)나 2페니히짜리 동전이다. 1마르크는 약 0.5유로(약 640원)다.

2002년 유로화가 도입되면서 다른 유로존 국가들처럼 독일에서도 자국 화폐인 마르크 유통이 중단됐다. 이후 분데스방크에선 마르크화를 유로화로 수수료나 정해진 기한 없이 무제한 바꿔주고 있다.

유가족은 지난 5월 이 지점에 가장이 남긴 마르크화를 트럭 가득 싣고 와 교환을 요청했다. 이후 한 직원이 업무 틈틈이 동전을 세 이제야 계산을 마쳤다. 녹이 슬거나 동전끼리 달라붙은 경우도 많아 일일이 손으로 세어야 했다.

동전 수는 약 120만 개, 총액은 약 8천 유로(약 1천만 원)였다. 독일 언론은 '티끌 모아 태산', '적은 돈의 가치를 모르는 사람은 큰돈도 벌 수 없다'는 등의 속담을 인용하며 이 일을 화제로 다뤘다.

분데스방크는 15년이 지난 지금도 '장롱 속에서 잠자는' 마르크화 지폐와 동전의 규모가 약 1천300만 마르크(약 83억원) 정도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