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폭염 속 축구경기 중 의경 사망사고
인천, 폭염 속 축구경기 중 의경 사망사고
  • 김지혜
  • 승인 2015.08.04 01:27
  • 수정 2015.08.03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의무경찰이 폭염 속에서 축구 경기를 하던 중 쓰러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3일 낮 12시20분쯤 인천 서구의 한 공원에서 계양서 방범순찰대 소속 A(23) 상경이 축구 경기를 하다 쉬던 중 호흡곤란을 호소하며 쓰러졌다고 밝혔다.

A 상경은 곧바로 대기하던 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이날 오후 2시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상경은 3박4일간 진행되는 하계 야영 훈련의 하나인 소대 대항 축구 경기에서 전반전을 뛴 뒤 후반전이 시작된 직후 몸이 힘들다고 말하며 다른 선수와 교체했다. 그 뒤 그는 곧바로 쓰러졌다.

경찰은 부대 관계자들을 상대로 A 상경의 정확한 사망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인천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인천 서구 일대의 기온은 30.3도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혜 기자 wisdomjj0227@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