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MRO산업 착착 진행중"
"인천 MRO산업 착착 진행중"
  • 이주영
  • 승인 2015.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상 2단계 안착 평가 … 국토부 하위단계 평가절하
인천의 항공정비(MRO)산업이 사실상 MRO 육성방안 2단계까지 진입했다.

여전히 국토교통부는 인천 MRO 추진이 하위 단계라며 평가 절하하는 분위기다.

인천 MRO산업이 ㈜JSA(JSAviatioin) 항공기정비고 설치 승인을 통해 사실상 2단계 진입에 안착 한 것으로 지역은 평가하고 있다.

반면 국토부는 ㈜JSA가 인천공항에 추진 중인 저비용항공사(LCC) 공용 격납고 건설은 "기체정비를 위한 시설은 아니다"며 "운항 지원을 위한 일상 경정비 등 운항정비를 주요 목적으로 하는 시설"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연초 정부가 발표한 '항공정비산업 육성방안'에 포함된 것으로, LCC 안전 확보를 위한 경정비 시설을 구축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다.

MRO 2단계 사업인 '핵심 MRO(엔진·부품 등) 업체 육성 및 단지 조성이 아니라는 것이다.

국토부는 "민간 MRO 업체가 지자체와 협의해 입지를 결정하고 타당성 있는 사업계획 제출 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인천의 MRO 2단계 진입은 이날 발표된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사업을 통해 기정사실화 됐다.

박근혜 정부 핵심사업인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인천 목표는 '항공기 엔진정비 기술과 자동차 소재·부품 산업·기술간 융합'이다. 특히 대한항공이 영종도에 건립 중인 엔진실험실 및 정비 센터가 중소기업과의 가교 역할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2단계 MRO 사업인 엔진·부품 등 핵심 MRO 업체 육성 및 단지 조성이 인천에서 실현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와 관세청, 인천시는 '항공엔진 실험 및 정비센터 구축 계획'에 대해 "중소기업과 협력해 엔진 정비 및 부품 수리 사업을 활성화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