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올해 공공·민간주택 1만6800호 공급
인천시 올해 공공·민간주택 1만6800호 공급
  • 박진영
  • 승인 2015.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종합계획 확정] 행복주택 등 임대 9610호…수요맞춤·주거복지 중점
인천시가 올해 임대주택 9610호 등 공공·민간주택 1만6800호를 공급하는 내용의 주택종합계획을 내놨다. 주택시장이 지난해 하반기 회복국면에 진입했다는 점을 감안해 공급량을 늘리고, 주택공급보다 주거복지에 중심을 두는 형태로 정책 방향을 틀기로 했다.

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5년도 주택종합계획'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시는 올해 공공분야 주택 7500호, 민간분야 9300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전체 공급량으로 보면 지난해 계획 9600호, 실적 1만3600호에 비해 각각 75%·23.5% 증가한 규모다.

최근 3년간 주택 건설 인·허가 실적은 2012년 3만2132호, 2013년 1만8907호, 지난해 1만3574호로 하락세를 그리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9월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주택거래량이 늘어나면서 시장이 회복기에 접어들었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해 실적보다 높은 목표를 세운 것으로 해석된다.

이 밖에도 시는 행복주택 4859호, 임대주택 2646호, 민간 기업형임대주택 2105호 등 임대주택 961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임대주택 공급은 시가 오는 2020년까지 추진할 중장기 중점 추진과제이기도 하다.

시는 향후 임대주택 5만호를 늘려 총 10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영구·국민임대 대기수요가 1만2639명에 달하면서 나타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영구임대에는 50~120개월, 국민임대는 10~29개월씩 기다려야 입주할 수 있다.

올해 주택분야의 중점 추진과제로는 '수요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이 있다.

대표적으로 주안역 인근에 대학생 기숙사형 임대주택을 45㎡ 이하의 소형으로 136호 공급할 예정이다. 또 서창 보금자리 내 육아지원형 임대주택 680호, 용마루에 위치할 신혼부부·사회초년생 임대주택 1500호 등이 계획돼 있다.

주거복지 사업으로는 주거급여 확대시행(4인가구 8만원→11만원), 영구임대아파트 8452세대에 공동전기료 지원, 내년 4월부터 주거복지 기본계획 용역 수립 등이 있다.

이 밖에도 도시 및 주거환경 개선사업으로 재개발·재건축 사업의 구조개선과 사업 지원, 폐공가 정비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 erhis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