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각엔] 협업적 인재를 발굴하라
[내 생각엔] 협업적 인재를 발굴하라
  • 안병선
  • 승인 2015.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수 안산시청연구계장

협업능력 있는 사람만이 조직의 목적 달성에 기여한다. 협업능력이 있는 사람이란 지식을 함께 공유하고 나눌 수 있는 역량을 소지한 사람이다.

부서의 장은 일 잘하는 사람을 요구한다. 파레토 법칙(Pareto's Law)에 의하면 일 잘하는 사람은 20% 밖에 안된다. 일 잘하는 20%가 조직 성과의 80%를 생산한다는 이론이다. 나머지 80%는 창의적인 생산성이 부족하다는 의미이지 일을 전혀 못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창의적인 생산성이 부족한 80%에 포함된 사람을 비선호 부서에 배치한다. 이 사람은 쓸모 없는 사람으로 인식하면 안된다. 부서의 장은 그의 숨겨진 역량을 발휘할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조직에서는 늘 인력이 필요하다고 한다. 과연 그럴까?

인력과 예산은 한계선이 있다. 그 한계선을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관리자는 드물다. 관리자는 한계효용의 법칙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조직 구성원의 실력이 부족하면 어떻게든 인재로 만들어야 한다. 이것이 관리자가 해야 할 역할이다.

조직의 성패는 사람에 달려있다.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 사람의 협업에 좌우된다는 의미다. 팀원 간의 협업에서 생산되는 에너지는 조직의 성장과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친다. 협업은 사람이 한다. 사람 관리가 그래서 중요하다.

사람을 평가할 때 긍정적인 시각에서 보기보다는 부정적인 시각에서 보는 경향이 많다. 이 사람은 이래서 싫고 저 사람은 저래서 일하기 싫다고 한다. 같이 일하고 싶은 사람을 찾다보면 함께 일하고 싶은 사람이 별로 없다. 어떻게 해야 일하고 싶지 않은 사람을 이끌고 갈 수 있을까?

누구에게나 숨겨진 역량은 있다. 역량을 발휘하게 할 수 있는 에너지는 협업에서 나온다. 협업의 가치는 일하고 싶지 않은 사람에 대한 부정적 관념을 버리고 단점을 뛰어넘는 숨겨진 자신만의 역량을 창출하는데 있다. /박근수 안산시청연구계장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