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사물인터넷 시장 진출 본격화
삼성전자 사물인터넷 시장 진출 본격화
  • 이상우
  • 승인 2015.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텔·브로드컴 등 디시털시티 초청 추진상황 공유
삼성전자가 차세대 통신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 관련 행사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사업 진출을 선언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NFV/SDN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관련 분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들을 초청해 기술 추진 상황, 관련 제품 현황, 시장 동향 등을 공유했다.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인텔, 브로드컴, 브로케이드 등 해당 기술 분야의 국내외 선두 기업들과 업계 관계자 총 200명이 참여했다.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은 전용 하드웨어 장비 중심의 통신 인프라를 범용 서버와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향후 수십억 개의 단말기 간 통신을 지원해야 하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시대를 선도할 기술로 평가 받고 있다.

차세대 이동통신인 5G 표준도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유연하고 단순한 이동통신망으로의 진화를 추진 중에 있다.

특히 해당 기술이 적용된 네트워크 장비는 범용 서버를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 장비 대비 통신망 구축 비용이 획기적으로 감소되고 가입자들의 네트워크 이용 현황에 따라 쉽고 간편하게 용량을 증설할 수 있다.

뿐만아니라 유연한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수 개월까지 소요됐던 신규 이동통신서비스 상품과 요금제 출시가 수 시간 만에도 가능해진다.

이는 이동통신사업자들의 다양한 서비스 상품 출시를 활성화하고 게임 전용 요금제, 동영상 전용 요금제 등 고객에게 최적화된 요금제 출시도 가능하게 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이 소프트웨어와 솔루션을 중심의 고객 맞춤형 사업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박동수 부사장은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와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로의 전환은 5G 등 차세대 통신 기술 발전을 위한 세계적인 추세"라며 "해당 기술을 통해 이동통신사업자들은 유연한 네트워크 구축과 제어가 획기적으로 용이해지고 소비자들은 개인에 최적화된 다양한 통신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