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가 고공행진 여파 주택거래 폭증
전세가 고공행진 여파 주택거래 폭증
  • 김칭우
  • 승인 2015.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지난해 대비 43.7% 늘어

올 상반기(1~6월) 주택 매매 거래량이 2006년 실거래가 신고제 도입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주택 유형별로는 연립·다세대 주택의 거래 증가가 두드러졌다.

국토교통부는 상반기 주택 거래량이 61만79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7만3000여건)보다 29.1% 증가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상반기 주택 거래량은 2011년 50만1000여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2년 34만4000여건으로 감소한 뒤 2013년(44만1000여건)부터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상반기 주택 거래량이 30만9947건으로 작년보다 43.7% 늘었다. 서울은 지난해보다 52.9%나 증가했다. 지방은 30만849건이 거래돼 작년보다 16.8% 증가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와 단독·다가구 주택의 상반기 거래량은 42만4661건과 8만170건으로 지난해보다 28.1%와 28.2% 늘어난 반면 연립·다세대 주택은 10만5965건으로 작년과 비교해 33.6% 증가했다.

저금리 여파로 아파트 전세 가격이 치솟으면서 세입자들이 아파트보다 저렴한 연립·다세대 주택 매입에 적극 나선 결과로 분석된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