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예술작품' 삼성전자 프리미엄 TV 출시
'실내 예술작품' 삼성전자 프리미엄 TV 출시
  • 이상우
  • 승인 2015.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브 베하' 협업 SUHD '82S9W'
삼성전자가 세계적 산업 디자이너 이브 베하(Yves Behar)와 협업해 최상위 프리미엄급인 SUHD TV '82S9W'(사진)를 세계 최초로 국내에 출시한다.

82S9W는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5(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CES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이다.

TV를 벽에 걸거나 한 쪽에 세워놓는 것이 아니라 집안 공간 어디나 놓일 수 있는 제품으로 메탈 큐브 위에 스크린을 얹은 조각상 같은 디자인이 TV를 예술 작품의 경지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21대 9 비율의 82인치 커브드 스크린은 어떤 화면비의 영상이 입력되어도 자동으로 전체 화면에 영상이 가득차게 보여주는 21대 9 자동 업스케일링 기술이 적용돼, SUHD 만의 혁신적 색감과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영화 감상에 최적화된 화면을 제공한다.

커브드 스크린을 마치 미술관 한 가운데 작품처럼 느끼게 해주는 메탈 큐브는 전원이 켜지면 은은한 빛을 내며, 강력한 베이스를 제공하는 서브 우퍼가 내장돼 있어 영화관에 있는 듯한 웅장한 음감을 느낄 수 있다.

스위스 출신의 산업 디자이너인 이브 베하는 타임지가 선정한 '최고의 25명 선지자' 중 하나이자, 포브스가 뽑은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산업디자이너이다. SUHD 등 최신 기술과 소재를 혁신적으로 활용하면서 실용적인 디자인을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SUHD TV 82S9W는 9일부터 주요 백화점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출고가는 2500만원이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