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물놀이 안전' 꼭 챙기자
휴가철 '물놀이 안전' 꼭 챙기자
  • 권광수
  • 승인 2014.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내생각엔 ▧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휴가철이 다가오고 있다. 휴가의 의미는 현대인의 도시적 삶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지친 일상의 삶에서 벗어나 자기 삶의 재충전의 기회로 생각하고, 자신의 지나온 과거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갖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즐거워야할 휴가가 자칫 들뜬 마음과 준비 부족으로 인해 예기치 못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물놀이 안전사고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연간 150명 정도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이는 교통사고, 화재 다음으로 인명피해가 많은 것으로 나와 있다.

특히 여름철 짧은 기간(7~8월)에 집중적으로 이루어져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사고 주요원인을 분석해보면 수영미숙, 음주수영 등의 순으로 대부분이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아 발생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산과 계곡을 휴가철 장소로 계획했다면 여름철의 불청객, 국지성 호우를 생각하고 대비해야한다.

순식간에 불어난 물에 의해 급류가 발생되기 때문이다. 계획 전 일기예보 등 날씨 정보에 귀 기울여 미리 일정을 변경하는 것도 안전을 지키는 하나의 방법이겠다. 부득이 집중 호우로 고립되는 상황에 처했다면 침착하게 행동을 하고, 대피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무모한 행동을 절대적으로 피해야한다. 저지대보다는 고지대로 피신하여 구조를 기다려야한다. 또한 갑작스럽게 물속으로 뛰어드는 행위는 심장마비와 같은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므로 반드시 사전 준비 운동을 통해 몸을 보호해야한다.

만약 주위에 의식 없는 응급 환자가 발생하면 신속하게 119에 신고를 하고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실시 해줘야한다. 우리가 평상시 배웠던 적절한 응급 처치가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월호 침몰사고는 우리에게 많은 것들을 깨우쳐주었다.

그 동안 무심히 지나쳤던 생명의 소중함을 알게 됐으며, 재난이 발생하면 어떻게 대처하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배웠다.

우리의 삶은 결코 안전에서 자유롭지 않다. 비록 도처에 위험이 자리 잡고 있지만 이 사고를 반면교사(反面敎師)의 계기로 삼아야 할 이유와, 잊지 말아야 할 과제를 던져주었다. 이번 여름 휴가철 물놀이를 떠날 때 목록 중에 안전도 함께 꼭 챙겨가자.

/이우진 과천소방서 119구조대장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