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 상용화 성큼 … 제조업계 불안
3D 프린팅 상용화 성큼 … 제조업계 불안
  • 김원진
  • 승인 2014.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시장진입 가속도 … 인천중기 "영세 업체 줄도산 우려"



# 인천 남동구의 한 제조업체 관계자는 "얼마 전 언론을 통해 중국 기업이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집 10채를 하루 만에 지었다는 얘길 듣고 '올 것이 왔구나'라고 생각했다"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소규모 제품 생산에 그치던 3D 프린팅이 이젠 완제품 생산도 가능할 정도로 발전하면서 기존 제조업체들의 기술은 구시대 유물로 치부되는 상황이 곧 닥칠 텐데도 업계에선 이를 대비하기 위한 논의가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 인천 서구의 한 뿌리기업 대표는 "하청업체가 많은 인천지역 제조업계 상황을 고려할 때 3D 프린팅 시장 확산은 지역 경제 활성화보다 치명적인 지역 경기 침체를 야기할 수 있다"며 "지금도 장기적인 경기 침체로 설비 투자를 못해 타 지역 업체에 하청을 뺏기고 있는 게 지역 영세업체들 사정인데, 3D 프린팅이 국내에서도 세를 불리기 시작하고 있어 앞으로 곡소리 나는 업체가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3D 프린팅'이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시장 진입에 속도를 올리자 인천지역 제조업계에서는 '올 것이 오고 있다'는 목소리와 함께 막연한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올해 들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이 3D 프린팅 기기 도입에 열중하면서 이에 대한 명분을 '중소기업 활성화'로 내세우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업계에서 '혁신'이라고까지 평가되는 3D 프린팅이 앞으로 국내 시장에 정착해 전통 금형산업은 물론 여러 제조업체가 생산하는 물건을 대신 찍어내기 시작하면, 산업계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줄도산하는 업체가 인천에 특히 많을 수 있다는 우려는 무시되고 있다는 불만이 많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내에서 3D 프린팅 기술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3D 프린팅 기술이 개발된 후 관련 연구가 계속되며 생산 제품의 영역이 확대되자 이를 창조경제를 이끌 핵심 기술로 엮으려는 시도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월23일 미래창조과학부와 산업통산자원부는 '3D 프린팅 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3D 프린팅은 기존 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시켜 주력 산업의 고부가가치화와 기업 제조경쟁력 강화를 촉진할 핵심 기술로 본다는 게 발표의 주된 내용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미국과 유럽, 중국 등에서는 3D 프린팅 기술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하고 정부 주도 하에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지만, 국내는 관련 기술과 산업 인프라는 물론 분야별 활용 또한 미흡해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인천에도 맞춤형 3D 프린팅 산업 육성 사업이 시작되는 등 관련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4월 인천테크노파크는 '인천 3D 프린팅 산학연관 추진위원회(3D 프린팅 추진위) 발대식'을 열었다.

서태범 인천TP 원장은 "인천이 3D 프린팅 산업 육성에 더 빨리 뛰어들어 지역 산업 신성장 동력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사업 추진이 창업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일자리 창출을 촉진해 중소기업에 순기능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정부 등의 주장과 달리 업계에서는 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지배적이다.


인천지역 한 중소기업 지원기관 관계자는 "2018년 세계 제조기업 25% 이상이 생산 과정에 3D프린팅을 사용할 것이란 연구 결과가 있을 정도로 미래산업을 지배하게 되면 그만큼 사양길에 놓이는 인천지역 업체가 많을 것"이라며 "별도의 금형제작 없이 다양한 시제품 생산이 가능해 제품 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3D 프린팅 기술이 보편화하면 지역 업체들이 보유한 기계들은 고철덩어리가 될 텐데, 이를 대비할 수 있는 대책들이 일찌감치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원진기자 kwj7991@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