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 버린 '무심주법' 결실"
"욕심 버린 '무심주법' 결실"
  • 김상우
  • 승인 2014.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女 마스터즈 하프 우승 오상미
   
 

"욕심을 내지 않고 즐겁게 뛰자는 마음을 가졌던 게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습니다."


오상미(39·사진)씨는 인천국제마라톤 하프 코스 여자 마스터즈 부문에서 가장 먼저 결승 테이프를 끊었다.

지난해에 이은 2연패다.

오씨는 "2주 전에 동아마라톤 풀코스를 뛰고 회복이 안 돼서 1등은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다"면서도 "날씨가 덥고 맞바람이 많이 불어서 지난해 기록에 못 미쳤다"며 웃었다.

오씨는 스무 살 무렵 마라톤을 처음 만났다. 고등학생 때까지는 수영선수였지만 졸업 후 철인 3종 경기를 하면서 취미 삼아 달리기 시작했다.

그는 마라톤은 자신과의 싸움이라며 "나 자신을 이기기 위해 달리다 보면 개운하고 힘이 난다. 나의 한계를 극복하는 마라톤에 매력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순민인턴기자 smlee@itime.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