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엔진 1000만대·수동변속기 700만대 돌파
한국지엠 엔진 1000만대·수동변속기 700만대 돌파
  • 승인 2014.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공장 생산기록 겹경사
   
▲ 12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열린 엔진 1000만대와 수동변속기 700만대 생산 돌파 기념식에서 세르지오 호샤 사장과 임직원들이 함께 자축하는 의미로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지엠

한국지엠은 12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부평공장 내 엔진 1000만대와 수동변속기700만대 생산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한국지엠 세르지오 호샤(Sergio Rocha) 사장과 전영철 생산부문 부사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정종환 지부장 등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엔진 1000만대 및 수동변속기 700만대 달성은 다양한 엔진 생산을 통해 축적된 기술력과 생산성이 뒷받침된 결과이다.

한국지엠 부평공장의 엔진 생산은 월드카 르망 프로젝트가 시작된 1986년을 기준으로, 1992년 12월 100만대, 2006년 4월 500만대, 지난 2월 11일 1000만대를 돌파했다.

수동변속기는 지난 3월4일 누적 생산 700만대를 기록했다.

한국지엠 부평공장은 설립 이래 다양한 엔진을 생산해왔다. 1986년 월드카 르망에 장착된 1.5ℓ 가솔린 SOHC 엔진을 양산했고, 1990년에 당시 최신 기술이 집약된 1.5ℓ 가솔린 DOHC 엔진을 만들기 시작했다.

2008년에는 글로벌 GM의 범용 엔진인 젠(GEN)3엔진을 양산해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다.

이 외에도 한국지엠의 중형 세단 말리부에 장착되는 2.0및 2.4ℓ가솔린 엔진과 트랙스, 아베오, 크루즈에 장착되는 1.4 ℓ 가솔린 터보 엔진 등 글로벌GM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다양한 엔진들이 부평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다.

한편 한국지엠 부평공장은 알페온과 말리부, 캡티바, 아베오, 트랙스, 기타 수출용 차량을 포함해 10종의 엔진과 2종의 수동변속기가 생산되고 있다.

/인치동기자 airin@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