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부품업계 '韓 - 加 FTA' 기대감 솔솔
車부품업계 '韓 - 加 FTA' 기대감 솔솔
  • 김원진
  • 승인 2014.03.13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관세 낮아져 수출 증가 예상 … 인천지역 협력업체 매출 상승 전망
"시장 성숙단계 … 영향 제한적" 관측도

한-캐나다 자유무역협정(FTA)이 지난 11일 체결되면서 인천지역 자동차 부품 생산업계가 매출 상승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번 FTA 체결로 국내 자동차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보는 경제계의 시각도 있지만, 그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관측도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캐나다 FTA 체결을 통해 캐나다는 자동차와 가전제품 관세 장벽을 없애고, 한국은 쇠고기와 돼지고기 수입 문턱을 허물기로 했다.

캐나다는 현재 6.1%인 승용차 수입 관세를 발효 시점부터 1년마다 3분의1씩 낮춰 사실상 발효 후 24개월 뒤에는 완전히 없애기로 했다.

자동차의 경우 지난해 한국의 대(對) 캐나다 수출에서 42.8%(22억3000만 달러)를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가장 크다.

캐나다는 한국에 5번째로 큰 자동차 수출 시장이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에 수출 호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일단 현대·기아차는 국내 공장에서 생산한 연간 15만~20만대의 자동차를 캐나다에 수출 중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보면 현대차 12만대, 기아차 7만대가량이 캐나다로 수출됐다.

지역 협력업체 비중이 높은 한국GM은 뷰익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앙코르, 스파크, 올란도 등의 차종을 수출하고 있다.

또한, 캐나다에서 스포츠카 카마로를 전량 수입하기 때문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한국GM의 4개 공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부평1 공장을 중심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 지역 협력업체들의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질 수밖에 없다.

협력사에 납품을 하는 중소기업체까지 감안하면 인천에 한국GM과 관련된 중소기업이 적지 않다.

반면, 일부 업체는 캐나다 자동차 시장이 성숙 단계여서 효과가 다소 제한적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한국 GM의 한 인천지역 협력사 관계자는 "이번 FTA 체결로 국내 자동차의 가격 경쟁력은 높일 수 있겠지만, 캐나다 시장에서 개발도상국과 같은 큰 폭의 수요 확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한계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 상황을 지켜봐야 알 수 있는 사안이다"고 말했다.

/김원진기자 kwj7991@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