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검은콩 직거래로 매출'쑥쑥'
검은콩 직거래로 매출'쑥쑥'
  • 왕수봉
  • 승인 2013.03.25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재길·전정희 영농부부
   
 

인터넷 카페 활용·단골고객 확보 매년 수익 증가

블랙푸드로 각광받고 있는 검은 콩으로 고소득을 올리는 농가가 있다.

단백질, 탄수화물, 불포화지방산을 포함한 다양한 영양성분과 이소플라본, 안토시아닌, 사포닌 등 기능성 물질이 다량 포함된 검은콩을 7년째 재배하는 강화군 내가면 조재길(60)씨.

조 씨는 660㎡의 밭과 논 사이의 논두렁 등 4600㎡ 면적에 콩을 재배하고 있다.

콩을 주작목으로 심기 전에는 이것저것 조금씩 다양하게 심었는데 분주하기만 하고 소량이라 판매도 힘들어 제 값을 못 받고 재래시장에 넘기기가 부지기수였다.

단일작목으로 승부하라는 농업기술센터의 교육을 받고 선택한 작목이 비료 값과 임대료 등 재배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을 갖은 검은콩이다.

판매 역시 그동안 자신이 생산하는 쌀을 구입해 오던 단골고객들이 도움을 줬다.

더불어 아내(전정희·55)가 강화군 농업대학에서 배운 컴퓨터를 활용해 인터넷 카페를 통한 직거래로 1.6㎏(한 되)당 재래시장보다 5000원 정도를 더 받을 수 있었다.

직거래로 판매되는 콩은 기계선별 후 다시 한번 손으로 꼼꼼하게 선별하는데 인기가 좋아 없어서 못팔 정도다. 단골고객이 많아지면서 검은콩으로 얻는 수익은 매년 증가하면서 쌀농사와 염소 사육 등으로 얻는 수익을 합해 5000만원이 넘는 순수익을 얻고 있다.

조 씨는 "부부가 합심해 지난해보다 더 좋은 농산물, 고소득을 목표로 오늘도 부지런히 계획 중"이라며 "맛있는 검은콩을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 올해는 지난해보다 넉넉하게 심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왕수봉기자 king@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