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효·나눔귀감 훈훈한 명문家
효·나눔귀감 훈훈한 명문家
  • 오세광
  • 승인 2013.03.25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씨 효령대군 사직공파 부천 종친회
회원에 둘째아 출산 장려금 … 이웃돕기도 앞장 
   
▲ 이씨 부천 종친회 이강연 회장/사진제공=내동 이씨 종친회

이씨 효령대군 사직공파(일명 부천 내동 이씨) 부천 종친회가 종중 안에서는 효를 지역사회에선 나눔을 실천하며 가문의 명예를 높여가고 있다.

부천에 거주하는 내동 이씨 600여 회원으로 구성된 종친회(회장 이강연)는 2009년부터 둘째 아이를 낳는 종친 회원에게 20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급격한 출산 감소에 따른 국가적 노령화 문제를 함께 극복하고 가문도 더욱 번성하게 하기 위해서다.

또 대학에 입학한 자녀에게는 대학 첫 학기 등록금·입학금 전액(1인당 350만∼800만원)을 장학금으로 지원하고 박사학위 취득 등 종중을 빛낸 인물에게는 금일봉을 전달하고 있다. 현재 박사학위 소지자는 6명이다.

또 효성이 지극한 며느리를 매년 3명씩 선발, 행운의 열쇠를 증정하고 여행을 시켜주는 등 회원들에게 가문에 대한 자부심과 함께 정체성을 갖게 하고 있다. 이웃에 대한 사랑도 주위의 훈훈한 귀감이 되고 있다.

2007년부터 매년 12월 부천시 오정구에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전달해 달라며 20㎏짜리 쌀 100포씩을 기증하고 있다.

오정지역 인사들로 이뤄진 자선단체인 '오정사랑회'에도 매년 성금을 보내고 있고 지역의 도당산 벚꽃축제에도 매년 행사비 일부를 지원하고 있다.

탁구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 유승민이 졸업한 부천 내동중학교에는 체육기금 500만원을 내놓기도 했다.

내동 이씨 종친회의 효와 나눔 실천은 이강연 회장의 '자손들이 가문에 대해 자긍심을 가져야 올바르게 열심히 살 수 있다'는 지론에서 시작됐다.

부천 4H클럽회장과 부천원로회의 회장 등을 역임한 이 회장은 92세의 노구에도 불구하고 13년동안 종친회를 정렬적으로 이끌며 반석 위에 올려놓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은 "뿌리를 알아야 건전하고 생각을 하고 예의있게 행동할 수 있다"며 "우리만 있는게 아니라 이웃과도 어울려 살아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천=오세광기자 sk816@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