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표심, 전국'축소판'
인천 표심, 전국'축소판'
  • 김칭우
  • 승인 2012.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표율 소수점 한자리까지 일치
   
 


박근혜 당선자 51.6%, 문재인 후보 48.0%.

제18대 대통령 전국 득표율이자 인천지역 득표율이다.

소수점 한 자리까지 정확하게 일치했다.

인천의 민심이 곧 전국의 민심이 된 것이다.

인천은 '전국 선거 결과의 축소판'이라 할 만큼 역대 총·대선에서 '바로미터' 역할을 해왔다. 이번 대선이 그 결정판이다.

전조곡은 지난 4·11 총선이었다.

당시 인천지역 총선 결과는 민주통합당이 압승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12석 중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각각 절반인 6석을 나눠가졌다.

특히 정당 득표율에서는 새누리당이 43.27%를 보이며 민주통합당(37.56%)을 약 6%p 앞섰다.

대통령 선거의 인천지역 유권자 수는 224만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5번째로 많으며 이를 출신지역으로 나눠보면 충청 40%, 호남 30%, 나머지 30%가 인천, 경기, 강원, 영남 등으로 분포돼 있다.

전통적으로 호남 출신들의 지역색이 강한 반면 가장 많은 인구 분포율을 보이는 충청을 비롯해 인천, 경기, 강원, 영남 출신들은 선거 막판 움직임에 많은 영향을 받아 왔다.

이 같은 분포에 따라 역대 대선에서도 인천의 선거 결과는 다른 지역에 비해 전국의 득표율과 가장 유사한 수치를 나타냈다.

2007년 17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당선자는 인천에서 49.2%(전국 48.7%)를 득표해 26.1%에 그친 민주신당 정동영 후보(전국 23.8%)를 큰 표 차로 제쳤다.

16대 대선 때도 당시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인천에서 49.8%(전국 48.9%)을 기록하며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인천 44.6%, 전국 46.6%) 를 불과 2.3%p 차로 따돌리고 당선됐다.

지역 정치권의 한 인사는 "전통적으로 인천이 전국 표심과 일치하는 양상을 보여 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대선에서의 득표율이 놀랍지는 않다"면서 "인천의 민심이 곧 전국 민심을 대표하는 만큼 중앙정치권에서도 이를 제대로 인식해 더 이상 인천홀대론이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