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정원 댓글 여직원 무혐의 중간발표에 2차 공방
경찰, 국정원 댓글 여직원 무혐의 중간발표에 2차 공방
  • 정찬흥
  • 승인 2012.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인권유린"文"불법 정권연장"

경찰이 지난 16일 국정원 여직원 불법선거운동 의혹과 관련해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여야 간 공방전이 17일 다시 불붙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이날 수원 유세에서 "그 여직원만 불쌍하게 되지 않았는가. 결국 무죄라는 얘기인데 민주당은 사과 한마디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말하는 새정치와 인권으로는 국민을 지킬 수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공격했다. 이정현 공보단장은 "40시간 여자 공무원을 감금하고, 인권변호사인 (문 후보가) 공개적으로 (TV토론에서) 인권유린을 비호한 대사건"이라며 "국민이 제대로 심판할 것"이라고 가세했다.

이에 대해 민주통합당 우상호 공보단장은 "경찰이 국정원 여직원 컴퓨터의 하드디스크 복원이 완벽히 되지 않았음을 인정했는데, 이런 식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가 어디에 있느냐"며 "특히 컴퓨터 하드에 어떤 댓글을 달겠다고 기록하고 댓글을 다는 사람을 봤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국정원 여직원의 아이디가 확인된 것만 40개나 된다는데, 이 여직원이 40개의 아이디를 써야 할 이유가 뭐냐"면서 "어제 새벽 11시에 기습 발표한 것도 청와대 지시가 있었거나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캠프와 관련돼 있다고 합리적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지난 16일 오후 11시께 보도 자료를 내고 김 씨에게서 건네받은 개인 데스크톱 컴퓨터와 노트북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 두 대의 컴퓨터에서 김 씨가 문 후보에 대한 비방 댓글을 단 흔적이 없다고 발표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