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시당"새누리캠프 임명장 살포 엄정대처 촉구"
민주시당"새누리캠프 임명장 살포 엄정대처 촉구"
  • 정찬흥
  • 승인 2012.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인천시당(위원장·신학용)은 16일 "새누리당이 박근혜 대선후보 캠프의 임명장을 무작위로 살포하고 있다"며 무차별 임명장 살포를 즉각 중단할 것과 선관위의 엄정 대처를 촉구했다.

시당은 "지난 14일 인천시 남구 한 택시회사 기사인 박 모 씨가 본인의 의사와는 전혀 상관없이 '18대 대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중앙위본부 교통자문위원'에 임명하는 내용의 임명장을 받아 민주통합당 인천선대위 불법선거감시단에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박씨가 "민주통합당 당원"이라며 "박 후보가 민주당원에게까지 마구잡이로 임명장을 뿌리고 있는 셈"이라고 비난했다.

시당은 또 "연수 지역의 중학교 한 운영위원은 몇몇 운영위원들이 새누리당 유세에 동참할 것을 권유하면서 '새누리당이 원하는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임명장을 발급해준다'고 선전하며 당원 가입까지 권고했다"고 밝혔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