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선거변수 여야 인터뷰
막판 선거변수 여야 인터뷰
  • 정찬흥
  • 승인 2012.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일표의원, 북한 로켓 발사"朴 안보대처 확실히 할것"


북한의 로켓발사와 국정원 선거개입 의혹이 막바지로 치닫는 18대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이에 대한 인천지역 여야 국회의원들의 입장을 13일 전화인터뷰를 통해 들어봤다.

 

   
▲ 홍일표의원


새누리당 홍일표(인천 남갑) 의원은 최근 대선을 앞두고 자행된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 "(북한의) 우리나라에 대한 안보 위협은 한층 더 확실해졌다"며 "여기에 대한 안보적 대처 능력이 확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이 지적한 이명박 정부의 '안보 대처능력 부족'은 어느 정도 일리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이런 점에 있어 더욱 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또 민주통합당의 국정원 선거 개입의혹 제기와 관련, "증거도 없이 제보만을 이유로 (국정원 개입에 대한)의혹을 제기하는 것은 민주통합당이 무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통합당은 의혹만 제기하고 있지 확실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역공했다.

이어 "국정원 직원이 나와서 양심선언이라도 한다면 모르지만 그런 것도 없고 (민주당 측에서)확실한 물증제시도 없어 답답하다"며 "(어느 쪽이든)빨리 밝혀져 확실히 종식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만약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완전히 잘못된 일"이라며 "우리(새누리당)로서는 MB정부와 같은 당이라고는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 측근인)정운찬 전 총리 등이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나서는 판국에 이 대통령이 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이런 일은 벌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이 (정치적)공세를 취하는 것 아닌가 싶은데 우리에게 결코 좋은 일도 아니고 당으로서도 반갑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문병호의원

국정원 선거개입의혹 대책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주통합당 문병호(인천 부평갑) 의원은 13일 "국정원의 선거 개입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국정원장 사퇴와 함께 이명박 대통령이 사과해야 하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통신비밀보호법 상 경찰서장이 (국정원 여직원의 통신 내역을) 통신회사에 자료를 요구할 수 있다, 이 요구에 (여직원이)동의해 자료를 받아서 공개하면 해결될 문제"라고 밝혔다.

이어 "(여직원의)아이디와 어드레스 공개를 본인이 동의하에 진행하면 통신자료가 입수되는 만큼 그걸 공개해야 한다"면서 "경찰이 수사를 신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한 "국정원장 또한 부하직원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명령하고 신속하게 문제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국정원 여직원이) 오전 10께 출근해서 오후 2시께 퇴근하는 비 정상적 근무행태가 밝혀지는 등 의혹이 커지는데도 이 사건이 NLL공방처럼 흐르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최근 대선을 앞두고 시행된 북한의 로켓 발사와 관련해서는 "우리 한반도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있어서는 절대 안 된다"며 "정부는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는 안보에 실패하고 평화를 무너뜨려 천안함과 연평도에서 많은 장병들과 민간인이 희생됐다"며 "북핵문제도 해결하지 못했고 미사일로 전용될 수 있는 장거리로켓 발사도 막지 못한 '역대 최악의 안보무능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