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경기도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
박근혜"경기도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
  • 이동화
  • 승인 2012.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 등 방문 막판 세몰이
KTX 연장·생태평화벨트 등 공약
문재인, 충·호남 지방유세
   
▲ 13일 오전 의정부 행복로 이성계동상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네번째 수도권 표심 공략에 나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13일 "경기도를 한류중심 도시로 육성하고, 경기도민의 삶을 편리하고 행복하게 만들어갈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박 후보는 의정부와 남양주, 용인시에서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추진과 유니버설 스튜디오 코리아 리조트(USKR)의 차질 없는 조성, 수서발 KTX 노선 의정부까지 연장 등을 약속하며 막판 세몰이에 나섰다.

박 후보는 이날 의정부 유세에서 "경기북부 접경지역 주민 여러분의 큰 희생을 잘 알고 있다.

여러분의 행복을 가로막고 있는 어려움들 제가 책임지고 해결해드리겠다"고 밝히며 경기북부 특정지역 지정, 수서발 KTX 노선 의정부까지 연장, DMZ 일대 한반도 생태평화벨트 조성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에 대해 "북한은 또다시 신뢰를 저버렸다"며 "북한이 도발로는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남양주 유세에서 "남양주는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친환경 생태도시이다.

이제 부족한 자립경제의 기반을 세우고 관광·교육계통의 인프라를 확충해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 명품 도농복합도시로 발전시키겠다"며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는 이날 대전·충남과 광주·호남을 찾으며 1박2일 일정의 지방 유세에 나섰다.

/대선특별취재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