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릿한 만족감 못 잊어 계속 도전"
"짜릿한 만족감 못 잊어 계속 도전"
  • 강신일
  • 승인 2011.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은애 하프 女 우승


 

   
 

"마라톤을 통해 힘든 과정을 헤쳐나가는 도전 정신을 배웠어요"

여자 하프 코스 부문 1위를 차지한 송은애(41)씨의 이날 기록은 1시간 36분.

자신의 최고 기록인 1시간 31분에는 조금 못 미친 기록이지만 송 씨의 표정은 밝았다.

"실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것 같아 조금 아쉽지만 몸 상태를 점검해보는 차원에서 참가한 대회에서 1위를 하게 되서 기쁩니다"

목동마라톤클럽에서 활약하는 송 씨는 마라톤 경력 4년간 이미 여러 대회에서 1등을 차지한 실력자다.

1년에 풀코스를 4차례, 하프 코스는 5~6차례나 완주할 정도로 풍부한 경험이 그녀의 실력을 뒷받침한다.
연습량도 많다.

매일 새벽 연습을 위해 서울 동작구 집에서 목동경기장까지 가서 10㎞이상을 뛴다.

"마라톤은 힘들지만 최선을 다해 달리고 결승점에 도착했을 때 짜릿한 만족감이 있어요. 그 것을 잊지 못해 계속 도전하는 것이죠."

송 씨의 목표는 지금의 기록을 최대한 단축하는 것이다.

/강신일기자 ksi@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