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제마라톤과'뜻깊은 인연'
인천 국제마라톤과'뜻깊은 인연'
  • 배인성
  • 승인 2011.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광현씨 첫·100번째 풀코스 참가


마라톤 풀코스 100회 완주자가 있어 화제다.
화제의 주인공은 송광현(54·사진) 자연보호마라톤동호회 사무국장.
그는 풀코스 첫번째 도전과 100번째 성공을 인천마라톤에서 달성했다.
"매일 연습을 했어요. 제가 풀코스를 완주나 할 수 있을까 걱정도 많았죠."

   
 

송 씨의 원동력은 연습에서 나온다. 10여년 전 마라톤을 처음 시작한 이후 단 하루도 쉬지 않았다.
그래서 주변에선 '대기만성형' 노력파로 통한다.
결승점을 통과한 송 씨가 웃는다.
"오늘은 상을 받아 떨려선지 기록이 안나왔네요. 4시간 20분이 뭐야"라는 말과 함께였다.
그의 최고기록은 3시간 33분. 한참이나 뒤떨어진 기록에 나온 헛웃음이다.
"하지만 기념패를 보니 뿌듯하네요. 앞으로는 대회도전기록과 함께 시간단축에도 전력을 다하겠습니다."


/조현미기자 ssenmi@itimes.co.kr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