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전'걷기'로 페이스 유지해야
경기 전'걷기'로 페이스 유지해야
  • 배인성
  • 승인 2011.0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리한 훈련은 부상 위험 … 하루 1~2시간 운동을

인천국제마라톤대회가 2일 남았다. 이쯤되면 연습이 부족한 달림이는 초조해지기 마련이다.

이 시기에 할 수 있는 훈련은 '걷기'가 가장 효과적이다.

걷기는 유산소운동 최적의 효과를 가져온다. 페이스를 떨어뜨려 천천히 달려도 유산소 운동이 되지만 서투르게 힘을 줘서 달리면 무산소운동이 돼 결과적으로 젖산이 쌓이고 근육의 상태가 나빠진다. 게다가 대회직전에 무리한 훈련은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하지만 걷기라면 부상의 위험이 없다.

걷기를 통해 몸의 순환기 계통 기능을 향상시키는 것이 관건이다. 하루에 1~2시간 걸으면 다리에 부담없이 모세혈관까지 자극해 몸 구석구석에 산소가 공급된다.

간혹 대회를 앞두고 연습량을 급격히 줄이는 바람에 근력에 이상이 오는 경우가 있다. 걷기와 함께 보조적으로 근력을 키우는 운동을 병행하면 대회 당일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자료제공=대한육상경기연맹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