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감각'잃은 안내 표지판
'방향감각'잃은 안내 표지판
  • 편집공용01
  • 승인 2010.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로 표기된 표지판


인천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을 위해 만든 관광안내 표지판이 엉터리로 제작된 채 버젓이 서 있어 관광객들에게 혼돈을 주고 있다.
엉터리 안내 표지판이 세워진 곳은 인천역 부근 파라다이스 호텔 앞이다.
이 표지판은 인천역에서 하버파크호텔 방향은제대로 설명하고 있으나 반대 방향인 인천역 방향은 정반대로 표시해 놓았다. 표지판 양 방향 모두가 직진으로 표시로 돼 있기 때문이다.
부근엔 차이나타운을 비롯해 주요관광지들을 안내하는 많은 안내 표지판이 있다. 이중 눈에 띄는 잘못된 표지판은 하나뿐이지만 월미관광특구, 차이나타운, 호텔 등이 많아 관광객들에게 혼돈을 줄 수 있다.
특히 인천을 찾는 외지인과 외국 관광객들은 엉터리 정보를 제공하는 인천에 대해 좋지 못한 인상을 가질 수 있다.
화려한 관광 활성화 정책 이전에 관련 시설부터 꼼꼼히 점검하는 세심함이 아쉽다.
 

   
▲ 반대로 표기된 표지판



/박동휘 시민기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