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속 시골 … 올 마지막 경작
도심속 시골 … 올 마지막 경작
  • 조혁신
  • 승인 2010.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심 한가운데 자리 잡고 있으면서도 시골정취가 그대로 남아있는 선학동 새벽 녘. 아스팔트 너머로 새벽안개가 가득한 들판에서 부지런한 농부들이 바쁜 손놀림을 하고 있다. 이 지역은 2014년 인천에서 열리는 아시아경기대회 보조경기장이 건립될 부지이다. 이 때문에 어쩌면 올해가 마지막 경작이 될 것이다. 이곳에서 수십 년 동안 농사를 지어온 농부들의 마음은 어떨까? 들판과 함께 사라지는 농부들을 누가 기억해줄까? /박종서 시민기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