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 반값 공급"
"보금자리 반값 공급"
  • 승인 201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신당 심상정 후보, 건축비 거품 제거 약속
진보신당 심상정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 보금자리주택을 반값으로 공급하는 게 가능하다"고 밝혔다.

심 예비후보에 따르면 2차 보금자리주택 1만8천여 가구에 대한 사전예약이 시작, 3자녀 및 노부모 특별공급 사전예약에서 서울 지역은 과열경쟁이 벌어졌지만 경기도 지역은 신청자가 많지 않았다.

심 예비후보는 내곡과 세곡2지구의 분양가는 1천100만~1천300만원 가량으로 주변시세의 50%대로 공급되며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했다.

이를 근거로 "보금자리주택이 과거의 고분양가 거품 아파트 공급 정책에 비해 진일보한 정책"이라고 평가하며 "건축비 거품을 빼서 경기도에서도 반값 아파트가 공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예비후보는 "도지사가 되면 우선 남양주 진건, 구리 갈매, 부천 옥길, 시흥 은계 등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보금자리주택사업 전체를 중앙정부와 재협상해 도가 직접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를 통해 경기도 소재 보금자리주택 분양가와 중소형 아파트 공급규모, 임대주택 비중 및 임대기간 등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의지도 나타냈다.

심 예비후보는 "무엇보다 현재 과도하게 책정되고 있는 건축비 거품을 근본적으로 제거해 보금자리 주택을 평당 600만원 이하로 공급, 사전예약을 한 도민 입주들에게 그 차액(3.3㎡당 200만~400만원)을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심 예비후보는 "서울시가 공개한 분양원가 자료에 따르면 평당 건축비가 360만원 가량이고 토지주택공사의 평당 건축비도 300만원 대에 불과한 점을 고려할 때 현재 평당 500만원 이상인 건축비의 거품을 없앤다면 경기도에서도 반값 아파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심상정 예비후보는 마지막으로 "보금자리주택뿐만 아니라 경기도에서 추진 중인 10여 개의 신도시와 20여 개의 중소규모 신도시 정책을 이번기회를 통해전면 재검토해 분양가를 인하하고, 거품없는 아파트 공급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용환기자 (블로그)fanta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