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젊음의 요람' 기후변화 대응 어깨동무
'지성·젊음의 요람' 기후변화 대응 어깨동무
  • 승인 2010.03.18 00:00
  • 수정 2010.03.17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녹색에너지 정책
<글싣는 순서>
上.대학캠퍼스에 녹색운동 숨결
中. 기업과 가정, 어떻게 줄일까
下. 쓴만큼 돌려주는 탄소포인트제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활동이 숨가쁘게 전개되면서 '저탄소 녹색성장'이 국가 발전의 패러다임을 송두리째 바꾸고 있다. '저탄소 녹색성장'은 이제 지구온난화와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고 신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피할 수 없는 대안이 됐다. 정부는 2020년까지 2005년 대비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을 최대 4%까지 줄여나갈 계획이다. 경기도 역시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공공부문 뿐 아니라 민간의 자발적인 참여를 최대한 이끌어 내기 위한 다양한 정책이 쏟아진다. 이제 도내 각 대학, 기업, 가정에서부터 풀뿌리 녹색운동이 꽃을 피울 것으로 보인다. 도민들의 생활에도 커다란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경기도는 올해 그린캠퍼스, 중소기업 그린경영지원, 그린콜센터 제도 등 특색있는 다양한 녹색에너지 정책을 전개한다. 탄소포인트제, 공공기관 배출권거래제 시행도 눈앞에 왔다. 3회에 걸쳐 도민들의 생활에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는 녹색에너지 정책을 소개한다.


대학캠퍼스 내에 녹색바람이 분다. 녹색성장을 향한 사회 전 부문에 걸친 변화가 시작됐다. 지성과 젊음의 요람, 대학 캠퍼스가 그 중심이다.
경기도에서 전국 최초로 도내 50개 대학들이 손을 잡은 '그린캠퍼스 협의체'가 만들어 진다. 이달 25일 창립총회를 열고 지구를 살리자는 녹색 신호탄을 쏘아올린다.


◆ 녹색바람이 분다
그린캠퍼스 운동은 대학이 나서서 학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다양하고 자발적인 실천계획을 이행하는 것을 말한다.
이처럼 대학캠퍼스도 더이상 에너지 절약에서 예외가 될 수 없게 됐다.
이를 위해 환경부와 경기도가 주최하고 푸른경기21실천협의체, 에너지관리공단이 주관하는 '경기도 그린캠퍼스협의회 창립총회'가 개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수원 이비스엠버서더 호텔에서 오는 25일 열리는 창립총회에는 50개 참여 대학 총장을 비롯, 관계 공무원, 일반시민, 대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도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추진단을 구성하고 관련 포럼 개최를 통해 대학들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이제 온실가스 감축이 단순히 정부,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그래서 가정과 대학 등 민간부문의 참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대학캠퍼스가 주목받는 이유는 실제 대학이 막대한 에너지를 소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에너지 관리공단의 2006년 국내 에너지 다소비 기관에 대한 실태조사 결과 45위 안에 대학캠퍼스가 7곳이나 포함됐다.
또 전국 에너지 다소비 기관(760개소)의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13%를 차지하고 있는 곳도 바로 대학이었다. 현재 경기도 소재 대학은 80개. 전국 450개의 18%에 해당하는 최대 규모다.
도 관계자는 "산업부분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데는 일정부분 한계가 있다"며 "건물, 공공부문, 상업, 수송 부문에서도 절대적인 동참이 필요하다. 대학의 참여를 통해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것은 물론 사회적으로 막대한 파급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 모두가 꿈꾸는 그린캠퍼스
이미 그린캠퍼스 운동은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 꽃을 피우고 있다. 시작은 90년 탈르와르(Talloires) 선언. 22개 대학에서 출발, 현재는 미국 하버드대, 예일대 등 전세계 40개국 300여개의 대학이 동참하고 있다.
국내도 94년 연세대학교 환경선언을 시작으로 조선대, 국민대, 서울대 등 그린캠퍼스 운동이 물꼬를 트고 있다.
이번 경기도 그린캠퍼스협의회 창립에는 아주대, 명지대, 한신대, 한경대, 한양대, 성균관대, 단국대, 경기대 등 도내 50개 대학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규모와 내용이 지금까지와는 크게 다를 것으로 기대된다.
창립총회를 통해 경기도와 참여대학들 간에는 그린파트너십 선언식이 진행된다.
그린캠퍼스 실천 공동선언문은 전세계적인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고 녹색성장을 위해 자발적인 운동을 펼치겠다는 내용이 포함된다.
이에 따라 대학들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실천계획을 세우고 단계적으로 시행하게 된다. 그린 커리큘럼 수립과 녹색인재 양성에도 박차를 가한다. 그린캠퍼스 실천 기구를 설치하고 녹색구매 운동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환경부와 도는 협의체의 발전을 위해 행정과 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도는 대학별 실천협의체를 구성하고 다음달 그린캠퍼스 공모전을 개최하기 위해 후속 준비에 여념이 없다.
이어 상반기 중으로 캠퍼스 실천매뉴얼 제작에 들어간다.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 관리하는 '인벤토리 툴'도 구축, 각 대학에 제공할 예정이다. 글로벌 그린캠퍼스 포럼도 해마다 개최한다.
도는 매년 선언 이행보고서와 탄소정보공개 등의 실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주겠다고 밝혔다. 대학평가기관과 연계, 평가항목에도 이 부분을 반영시킬 것으로 보인다.
또 각 대학 기숙사별로 온실가스 감축에 따라 대학별로 500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그린운동 교과과정이나 동아리 활동 공모도 지원한다.
도는 행정기관, 대학 관리자, 학생들 간의 유기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한다.
상향식의 그린캠퍼스 운동보다는 대학 구성원들의 자발적인 프로그램 개발이 활성화되길 바라고 있다.
차없는 캠퍼스, 에너지 절약에 따른 학점 부여, 지역 내 농산물 사용 등 창의적인 생각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작지만 끈질긴, 생활 속의 녹색바람이 그것이다.

/이옥희기자 blog.itimes.co.kr/ockhee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