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완벽'을 추구하는 車, 인피니티 뉴 G37 세단
'완벽'을 추구하는 車, 인피니티 뉴 G37 세단
  • 승인 2009.12.23 00:00
  • 수정 2009.12.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정병준 기자 = 매혹적인 디자인의 고성능 럭셔리 세단 '인피니티 뉴 G37 세단'에 대한 느낌은 '완벽'이란 단어 외에는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다.

인피니티가 뉴 G37 세단을 최고 인기 모델이라고 극찬하는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역동적이고 매혹적인 디자인은 물론 주행성능, 고급스런 실내 디자인에 실용적인 연비까지, 뉴 G37 세단은 그야말로 최고의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 인피니티의 야심작이었다.

디자인부터 남달랐다. 뉴 G37 세단은 프론트 미드십 구조가 반영된 긴 보닛과 짧은 오버행을 특징으로 하며, 무게 중심을 낮춰 주행 안전성을 높인 스포츠세단의 장점을 고루 갖추고 있다.

물 흐르는 듯 부드러운 곡선형의 루프라인이 트렁크까지 이어져 차가 멈춰 있을 때에도 마치 달리고 있는 듯 한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차체 디자인에서 얻은 역동적인 영감은 주행에 들어가자 배가됐다.

뉴 G37 세단에 탑재된 3.7ℓ V6 VQ37VHR 엔진은 세계 최초로 14년 연속 '세계 10대 엔진'에 선정될 정도로 품질과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최고 330마력, 최대토크 36.8Kg.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하면서 연비는 9.5km/ℓ다.

실제로 뉴 G37 세단의 진가는 고속주행에서 빛을 발했다. 막힘 현상과 떨림 현상은 전혀 느껴볼 수 없었고, 가속페달을 밟는 정도에 따른 응답성도 뛰어나 고속주행 시에도 안정적인 드라이빙이 가능했다.

이러한 탁월한 성능은 뉴 G37 세단에 적용된 전자식 가변 밸브 리프트(VVEL, Variable Valve Event and Lift) 때문이다.

VVEL은 액셀러레이터 페달에 가해지는 힘에 따라 엔진 스로틀 밸브를 조절해 공기 흡입량을 조절하는 기술로, 토크 향상 및 최대 40%까지 응답성을 개선시키는 기능이다.

더욱이 인피니티 세단으로는 처음으로 적용된 7단 트랜스미션은 가속 성능과 고속 주행 성능 향상시켜 뉴 G37 세단이 지닌 다이내믹한 주행 조건을 만들어준다.

너무 무겁지도, 또 너무 가볍지도 않은 핸들링 느낌 또한 운전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가속력이 좋은 차라 험한 곡선주로에서 위험성이 따르지 않을까 하는 우려는 단지 기우에 불과했다.

뉴 G37 세단에는 어댑티브 프론트 라이트닝시스템(AFS, Adaptive Front lighting System)이 탑재돼 있어 야간 주행 시 편의성을 극대화 시켰다.

AFS는 운전대의 각도와 차량 진행 방향에 따라 자동으로 헤드램프의 조향각이 조절되는 기능으로, 가로등이 없는 산 속 길에서도 전방시야를 시원하게 확보해줬다.

다만 이 AFS 기능은 최고급 모델인 스포츠 모델에만 적용된다.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과 달리 프리미엄 세단을 연상시키는 안락한 내부 인테리어 또한 뉴 G37 세단의 매력요소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센터페시아는 질리지 않는 세련미를 갖췄고, 조종석을 연상시키는 운전석과 동급 대비 긴 휠베이스는 뒷좌석의 탑승자를 위한 인피니티의 배려를 느낄 수 있었다.

뉴 G37 세단의 가격은 프리미엄 모델이 4990만 원, 스포츠 모델이 5290 만 원이다(부가세 포함).

jbj@newsis.com
  //첨부용//G37세단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