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6월 16일 화요일 (음5월 24일)
오늘의 운세 6월 16일 화요일 (음5월 24일)
  • 승인 200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쥐 띠; 26세 윗사람의 조언을 무시하면 낭패가 따름. 38세 좋은 조건을 피해가는 우를 범하지 말 것. 50세 머리를 써서 유리한 것을 택하면 반드시 성과가 따르고 일의 능률도 두 배로 증가. 62세 진의를 의심하는 뜻밖의 말다툼이 생기고 대립이. 74세 화재에 주의를 요망.

소 띠; 25세 지나치게 사사로운 일에 매달려 공사를 잊지 말 것. 37세 의견을 다투기 보다는 환담해야할 때이니 구실이나 비판은 피할 필요가 있음. 49세 정도를 걸어가면 매사가 순조롭게 풀림. 61세 의욕이 있다 해도 체력이 문제. 73세 즉흥적으로 벌려도 수확은 전무.

범 띠; 24세 겸허한 자세로 나가지 않으면 어떤 일도 실패할 확률이 높음. 36세 남의 일에 나서지 않는 태도가 오히려 이득. 48세 반성을 잊어 이전의 실패를 반복하기 쉬우므로 자기 성찰이 필요할 때. 60세 안이한 판단은 오류를. 72세 교만스러운 태도는 아랫사람의 반발을 사게 됨.

토끼띠; 23세 윗사람의 지도 조언에 성실히 따라야. 35세 무리하게 억지 부리면 반드시 손해가 따르니 능력에 맞는 목표를 세우도록. 47세 자제력이 약해진 시기지만 매사 성실히 대하도록. 59세 유창한 능변보다는 마음이 중요. 71세 매매 건은 호기라 생각하면서 재검토를 해보아야 이득.

용 띠; 22세 조급한 결론이나 성급한 전진은 아무런 결과도 얻어내지 못함. 34세 상대방의 템포에 너무 맞추려하지 말아야. 46세 상호의 의견이 융합되어야 진실로 원만해지는 것. 58세 자기 반성으로 처음부터 차근차근 다시 시작해야. 70세 사리사욕으로 대처하지 말아야.

뱀 띠; 21세 미취업자는 눈에 띄는 행동보다는 착실한 쪽을 택하도록. 33세 능력이 모자람으로 해서 실패해 의기소침해질 수 있음. 45세 독단적으로 처리하면 주변의 반발이 예상되니 협조적인 분위기로 나가야. 57세 인간성을 최대한 발휘할 때. 69세 평상시의 방법이 성과를 낳는 근본임을.

말 띠; 20세 성실이 최선의 방법이니 경쟁심으로 일하지 말아야. 32세 소문에 좌우되지 않는 자신의 인식이 제일 급선무. 44세 노고만 많고 얻는 바가 기대에 훨씬 못 미치니 어려운 일을 향해 굳이 도전하지 말아야. 56세 건실함이 무엇보다 중요. 68세 대인적인 태도로 대처.

양 띠; 31세 정론만으로 밀고 나가면 다투기 마련. 43세 뭔가 어려운 일이 산적해 있을 것이나 어수선함에 밀리지 말고 본무에 최선을 다해야. 55세 운세가 양호하여 안성맞춤의 기회도 주어짐. 67세 상황을 무시한 진행은 위험하니 평상심을 잊지 말도록. 79세 상거래 관계는 호조로 전개.

원숭이띠; 30세 매사 한꺼번에 서두르면 불안정하고 잃는 것이 많음. 42세 널리 정보를 모아 그것을 활용하면 만사가 한층 호전 됨. 54세 벽에 부딪치고 나서 검토하고 고치는 것은 이미 때가 늦음. 66세 일의 진행에 앞서 더 많이 심사숙고를. 78세 과격한 말로 오해에 휘말리기 쉬움.

닭 띠; 29세 노골적으로 말하지 말고 적절한 표현을 찾아서 대화해야. 41세 이것저것 생각이 너무 많아 오히려 뜻 없이 끝나게 됨. 53세 깊이 생각하고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 65세 한꺼번에 결과를 구하면 생각대로 나가지 않으니 정석대로 해결. 77세 상황을 생각해 진퇴를 결정하도록.

개 띠; 28세 작은 일도 안일하게 처리하면 생각 밖의 손실이 큼. 40세 자만심을 버리고 평소의 페이스로 대응하는 것이 최선임을 알아야. 52세 말하고 싶어도 경계해야 할 것은 경계해야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덜 수 있음. 64세 성실한 자세로 맞서도록. 76세 불필요한 존재로 찍히지 말아야.

돼지띠; 27세 목표가 잘 드러나지 않는 것은 없으니 좋아하는 일에만 열중하지 말아야. 39세 독자적인 의욕도 좋지만 남과 협력하는 자세도 바람직. 51세 물리적인 힘보다 지혜가 큰 힘이니 기분을 일신하여 새로운 발상에. 63세 오해로 낭패가 예상. 75세 매매 건은 정석대로 처리해야.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