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장여자로 살아야했던 천재화가
남장여자로 살아야했던 천재화가
  • 승인 2008.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인도
오래된 서적 안에 적혀있는 글 한 줄로 의녀 '장금이'를 낳았고 <음란서생>과 같은 영화를 만들었다. 역사 속 인물들이 어땠는지 우리는 상상을 한다.

'얇은 저고리 밑, 가슴 속 가득한 정을 붓끝으로 전하노라.' 신윤복이 남긴 그림 <미인도> 속 이 말 한마디가, 고문서 속 한 문장이 우리가 남자라고 굳게 믿었던 신윤복을 여자로 탄생시켰다.

<미인도>(감독:전윤수)는 천재화가라 불리는 '여자 신윤복'을 가운데 두고 벌어지는 화원 '김홍도'와 기생 '설화', 청동거울을 만드는 경장 '강무' 이 네 명이 얽힌 사랑과 질투, 욕망을 이야기한다.

'신윤정'은 '오라비를 잡아먹은 못된 계집'이라는 원죄를 씻기 위해 붓을 든다. 오빠의 이름 '신윤복'을 자신의 이름으로 새겼다. 화원 집안의 대를 이으려는 아버지의 욕망은 딸을 풀 수 없는 실타래 속으로 밀어넣는다.

윤복은 화원이 되려 당대 최고 화가 김홍도의 제자로 들어가고 얼마 안 가 그 실력을 인정 받는다. 윤복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그리기 위해 길로 나서고 그곳에서 강무를 만난다. 서로에게 강하게 끌리는 윤복과 강무, 달라져가는 그를 지켜보는 김홍도, 그리고 홍도를 사모하는 기생 설화는 윤복이 여자라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묘하게 얽힌다.

신윤복과 김홍도를 빌려온 멜로물이다. 당시 예술계를 풍미했던 이들과 기생, 평민이 신분을 내던진 채 벌이는 사랑 이야기가 끌린다.

영화는 마치 그림 설명서를 재미있게 풀어놓은 듯하다. 신윤복이 남긴 <기방무사>, <월야밀회>, <주유청강> 등과 김홍도의 <씨름도>, <서당도> 등을 영화 속 한 장면으로 재현해 그 그림에 대한 설명을 곁들었다. 조선시대 기방도 그 이전 다른 영화보다 적나라하게 표현돼 있다.

볼거리에 비해 내용은 신선하지 않다.

'신윤복이 여자라면'이라는 가정은 지난해 베스트셀러로 인기를 모았던 이정명의 <바람의 화원>과 동명의 텔레비전 드라마가 이미 같은 내용을 소재로 다루고 있다. 또 영화는 필연보다 우연이 앞선다. 윤복과 강무를 방해하는 요소들이나 강무가 힘들 때면 항상 도움을 주는 설화 등 억지스러운 설정이 곳곳에서 눈에 띈다. 게다가 윤복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 속에서 예술가인 신윤복은 어느새 사라졌다.
초반은 그의 그림을 감상하는 재미를 줬다면 후반으로 갈수록 한 여인이었던 그를 이야기한다. 18세. 13일 개봉.

/소유리기자 blog.itimes.co.kr/rainworm
 
 




"머리부터 발끝까지 … 신윤복이 되고 싶었다"

김민선, 영화 간담회서 밝혀

영화 <미인도>는 볼거리가 넘쳐나는 영화다. 김홍도와 신윤복의 그림에서부터 배우들의 연기까지 러닝타임 내내 눈이 즐겁다. 감독과 배우들은 영화를 어떻게 만들었을까. 지난 4일 서울 CGV용산에서 영화 시사회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살짝 들어봤다.

공개 전부터 관심을 모았던 배우 김민선의 노출 장면에 대해 전윤수 감독은 "대역을 쓸까 고민했지만 김민선씨가 자기 배역을 다른 사람 몸을 빌리는 것을 원치않아 전체를 그가 표현하도록 했다"며 "그 부분은 인정받을만하다"고 말했다.

김민선은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연기를 하고 싶었고 신윤복이라는 옷을 입고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그가 되고자 했다"며 "다른 배우들과 감독, 스탭들의 도움으로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할 수 있었던 기회가 됐다"고 답했다.

기생 '설화' 역을 맡았던 추자연 역시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한 소신을 이야기했다. 그는 "조선시대 기녀는 직업여성이었다. 과연 당시 기녀로 살면 어땠을까를 생각했다"며 "자신을 표현하는 인간적인 모습을 감추고 살아가는 설화를 표현하기 위해 내 본래 목소리를 배제한 채 말투나 목소리도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번 작품에서 김홍도와 신윤복의 그림 솜씨는 놓칠 수 없는 중요한 소재다. '김홍도'를 맡은 김영호는 "그림을 배우는데 처음에는 쉽게 덤볐다가 나중에가니 힘들었다. 김홍도가 될 수는 없어도 그림을 그리는 사람으로 보여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감독에게 제안을 받고선 과연 김홍도가 될 수 있느냐고 물었더니 초상화를 보면 나보다 더 무섭게 생겼다는 말에 김홍도를 연기했다"고 웃어 보였다.

최근 개봉한 영화 <모던보이>에서 '이해명'의 친구 '신스케'로 등장했던 김남길은 이번 영화에서 '강무'를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그는 "신윤복을 사랑하게 되는 강무 역에 캐스팅된 뒤 그를 정말 사랑하려고 노력했다"며 "신윤복과 함께 말을 타는 장면에서도 그가 내 뒤에 앉는게 영화 흐름과 어울리는지, 앞에 앉혀야하는 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소유리기자 (블로그)rainwor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