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IMF 위기같은 경제파탄 절대 없다"
李대통령 "IMF 위기같은 경제파탄 절대 없다"
  • 승인 2008.09.10 00:00
  • 수정 2008.09.10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9월 경제위기설과 관련, "결론적으로 말하면 IMF(국제통화기금) 위기 같은 것을 맞아 경제 파탄이 나는 일이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9일 저녁 전국에 100분간 TV 생중계된 `대통령과의 대화-질문 있습니다'에서 패널들의 질문을 받고 "위기는 전혀 없고 어려움이 있으나 정부가 잘 대처하고 경제 주체인 기업도 열심히 하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국채를 판 사람들도 더 투자하고 있으며, 외국의 모든 기구들이 문제가 없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금융위기의 한 축인 환율 불안정에 대해 "고환율 정책으로 물가가 올라갔다는 것은 사실과 맞지 않다"면서 "환율 정책은 인위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영향에서 벗어났으며 지금은 환율을 조정하는 것이 아니다"고 정부의 적극 개입에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다.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서는 "경제팀이 잘해 나가고 있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행정구역 개편과 관련, "경제권, 생활권, 행정서비스 관점에서 보더라도 지금쯤은 행정구역 개편이 있어야 한다"면서 "그러나 정치적으로 접근하면 여야가 충돌하는 등 될 수가 없는 만큼 전문가가 참여해 기획을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현정부 출범 6개월 및 지지도 급락에 대해 "정부가 열심히 하겠다고 해서 서두른 감이 있고 국민 심정을 이해하는데 소홀했다는 감도 있다"면서 "경제를 살리겠다는 문제는 어떤 경우라도 지키고 그 약속을 잊어본 적이 없다"도 단호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 대통령은 또 "도심 재개발.재건축을 활성화 해야겠다"고 재건축.재개발 관련 규제 완화방침을 거듭 밝힌 뒤 "필요하다면 다소간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한이 있어도 정부가 분양을 하면 주택을 훨씬 싼 값에 공급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물가 정책에 대해선 "전기, 가스는 서민 경제에 부담을 안 주려고 값을 올리지 않았으나 추석이 지나면 조정할 것이나 15-20% 올릴 생각은 없고 서민들에게 큰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억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문화적, 평화적, 준법적인 것은 보호받아야 하나 법을 어기거나 폭력적인 것, 불법적인 것은 법에 의해 강력히 처리될 것"이라고 강조한 뒤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정설에 대해 "중립적 입장을 떠나 보복적 차원에서 하는 것은 있을 수 없고 상상도 못하며 그런 공권력을 용납하지 못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통령은 종교편향 논란에 대해 "오전에 불교에 대한, 종교편향에 대한 확고한 방침을 이야기 했고, 그대로 시행될 것으로 본다"면서 "국민통합을 위해 불교도 물론이지만 종교, 사회 등의 통합을 폭넓게 할 것인데, 그렇게 보이지 않았다면 저의 불찰이고 열심히 하겠다"고 거듭 종교편향 배제 원칙을 피력했다.

   이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근래 세계로 나가보면 국내에서 작은 문제로 아웅다웅 싸울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끼리 싸우고 과거와 싸우면 우리가 상처입고 피해는 미래가 입는 만큼 이제는 다 털고 미래를 위해 합심해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 대통령은 ▲감세정책 추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시 임금보전 및 세제 혜택 부여 ▲사교육 받지 않고 대학 진학할 수 있는 제도 정착 ▲예산 절감을 통한 대학생 장학금 확대 ▲이산가족 상봉 근본대책 추진 ▲독도 관련 해외 홍보 강화 ▲한전.가스공사.석유공사 경영개선 및 국제경험 있는 CEO(최고경영자) 임명 등을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