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국회, 북핵대책.언론장악 논란
국회, 북핵대책.언론장악 논란
  • 승인 2008.09.08 00:00
  • 수정 2008.09.08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는 8일 외교통상통일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북핵문제 대책과 정부의 언론장악 논란 등을 놓고 격론을 벌인다.

   외통위는 이날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북한의 핵시설 복구 움직임과 영변 핵시설 봉인제거설 등 난항을 겪고 있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해법을 집중적으로 따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일본 정부가 자국 교과서와 방위백서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명기하는 등의 도발에 따른 대책도 거론할 예정이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업무보고로 진행될 문방위에서는 현 정부의 방송.언론 장악 논란이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서는 KBS 사장 해임 문제의 정당성 여부와 문화부 신재민 차관의 `공기업의 YTN 주식 전량 매각' 발언을 놓고 여야 간 첨예한 공방이 예상된다. 또 신문.방송 겸영 허용, 인터넷포털 규제 강화, 대기업의 IPTV 콘텐츠 사업 진출 완화 등 각종 미디어 정책도 다뤄질 전망이다.

   불교계의 반발을 야기한 종교편향 논란과 대책, 어청수 경찰청장 사퇴 문제 등도 여야 간 대립을 예고하고 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도 전체회의를 열어 올해 추가경정예산안을 다룰 예정이다.

   국회는 이들 외에도 법제사법위원회, 정무위원회 등 모두 13개 상임위 및 특위 전체회의와 기획재정위 등 2개 상임위 소위원회를 열어 관련 현안을 다룬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로 처리 시한이 만료되는 창조한국당 문국현, 민주당 김재윤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여야가 본회의 일정에 합의하지 못함에 따라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