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반구 오존층 파괴물질 남극까지 유입
북반구 오존층 파괴물질 남극까지 유입
  • 곽안나
  • 승인 2021.03.07 18:37
  • 수정 2021.03.07 18:31
  • 2021.03.08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지연구소, 국제연구팀 첫 발견
남반구 중고위도 대기 균일 추정

극지연구소는 북반구의 오존층 파괴물질이 남극까지 유입된 사실을 국제공동연구팀과 함께 처음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극지연구소 남극세종기지와 스위스연방 재료시험연구소가 참여한 국제공동연구팀은 전 세계 오존파괴물질 관측망을 통해 남극에서 HCFC(수소염화불화탄소) 3종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이 중 하나는 다른 지역에서도 관측된 적 없는 물질이다.

3종의 HCFC는 남반구에서 생산되지 않는 물질로 연구팀은 북반구에서 유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남반구 대기 중 녹아있는 HCFC의 농도와 농도가 짙어지는 속도가 호주에 있는 관측소의 측정값과 같다는 점에서 HCFC가 남반구 중고위도 대기에 균일하게 퍼져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HCFC는 오존 파괴 물질 중 하나로 1989년 몬트리올의정서 발효에 따라 선진국은 2020년까지, 개발도상국은 2030년까지 생산을 금지해야 한다.

그런데도 전 세계 HCFC 3종의 대기 중 농도는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710∼2300t씩 배출되는 등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16년 이후 배출량의 80∼95%는 동북아시아 지역이 차지했으며 특히 중국의 배출량이 가장 많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 (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 PNAS) 2월호에 게재됐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