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의 감동과 환희 ‘Again 상하이대첩, 신진서 농심배 정복기’ 오는 3월 9일 바둑TV 방영
그날의 감동과 환희 ‘Again 상하이대첩, 신진서 농심배 정복기’ 오는 3월 9일 바둑TV 방영
  • 이종만
  • 승인 2021.03.04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전해설에 나선 신진서 9단. 사진제공=바둑TV

대회가 끝난 지 일주일의 시간이 흘렀지만, 한국 바둑계는 흥분의 도가니 그대로다.

지난 2월 25일, 한국이 ‘제22회 농심배’ 우승이라는 완벽한 마침표를 찍었다. 역대급 반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2021년판 상하이대첩’을 완성한 한국 바둑. 바둑TV는 그날의 영광과 감동을 다시금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기적의 5연승을 달성한 신진서 9단의 자전 해설 토크쇼 ‘Again 상하이 대첩, 신진서 농심배 정복기’를 오는 3월 9일 방송한다.

◆ 자랑스러운 신진서, 그리고 한국 바둑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도 많았던 대회였다. 한·중·일 대표 5명씩 출전해 연승전 방식으로 진행되는 ‘농심배’에서 한국의 4번 주자 신진서 9단에게 중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기사 5명이 추풍낙엽의 신세를 면치 못했다. 과거 이창호 9단이 이룬 ‘상하이대첩’을 신진서 9단이 재현하면서 그때 그 시절을 겪었던 중장년 세대에게는 추억과 향수를 느끼게 했고, 젊은 세대들에게는 열광과 희망을 불러왔다.

신진서 9단의 ‘끝내기 5연승’은 2005년 제6회 농심배에서 이창호 9단의 ‘상하이 대첩’ 이후 16년 만이다. 당시 한국은 이창호 9단만이 남아있었고, 일본은 2명, 중국은 3명이 남아있었다. 내리 5연승을 해야만 한국이 우승컵을 가져갈 수 있었던 상황. 그 누구도 기대하지 않았고, 감히 예상도 못 했지만, 이창호 9단은 해냈다. 남아있던 일본과 중국의 모든 선수를 꺾고, 대역전극을 선보인 것. 이창호 9단이 일궈낸 기적의 5연승은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극 중 천재 바둑 기사 ‘최택’ 역의 ‘박보검’이 재연하며 다시금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다시는 볼 수 없을 것만 같았던 16년 전 선배 이창호 9단이 이룩한 승리의 영광을 후배 신진서 9단이 다시 일궈냈다. 신진서 9단은 탕웨이싱 9단, 이야마 유타 9단, 양딩신 9단, 이치리키 료 9단을 제압한 뒤, ‘LG배’에서 신민준 9단에 우승을 내어주며 제대로 칼을 갈고 나온 커제 9단까지 이기며 한국에 우승컵을 안겼다. ‘무적’ 신진서 9단 앞에 승부욕에 불탄 커제 9단도 별 힘을 발휘하지 못한 것이다.

신민준 9단의 ‘LG배’ 우승에 이어 국가대항전 ‘농심배’ 우승까지 거둔 한국 바둑. 만리장성을 상대로 한 한국 바둑의 역습은 이미 시작됐다.

◆ 신진서 9단이 자전해설로 찾아온다

환희로 가득했던 순간을 돌이켜보는 시간은 언제나 반갑고, 설렌다. ‘농심배’ 우승의 주역, 신진서 9단이 자전해설로 안방극장을 찾아 그때의 감동을 이어간다.

오는 3월 9일 바둑TV에서 방송될 ‘Again 상하이대첩, 신진서 농심배 정복기’에서는 신진서 9단에게 결코 만만치 않았던 상대 중국의 양딩신, 커제 9단과의 열전보 두 판을 신진서 9단의 목소리로 감상해 볼 예정이다.

신진서 9단은 두 판의 결과로, 전기 대회에서 양딩신 9단에 당한 패배를 말끔히 설욕하며 상대전적을 3승 5패로 좁혔으며, 커제 9단에 막혀 4연승으로 아쉽게 전기 대회를 마감한 박정환 9단의 복수까지 대신하며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대국 내용 외에도 당시의 숨결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현장 이야기와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대회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들려줄 예정. 일본, 중국의 강호들을 비롯해 세계 정상의 자리를 두고 경쟁해 온 커제 9단까지 격파하며 한국 바둑팬들에게 짜릿한 승전보를 전했던 그때의 순간을 신진서 9단은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 이창호 9단부터 신민준 9단까지 총출동

‘Again 상하이대첩, 신진서 농심배 정복기’에는 신진서 9단의 자전해설 외에도 이번 대회를 함께 빛낸 이들의 인터뷰가 담길 예정이다.

원조 ‘상하이대첩’의 주인공 이창호 9단 역시 신진서 9단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해주기 위해 흔쾌히 인터뷰에 나섰다는 후문. 특히 이창호 9단과의 인터뷰는 과거 이 9단이 ‘농심배 수호신’으로서 활약하며 느낀 솔직한 소감도 들을 수 있어 아련한 그 날의 추억을 소환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지난 2월 제25회 LG배 우승을 차지하고, 이번 ‘농심배’에서 한국의 3번째 주자로 중국 구쯔하오의 4연승을 저지하며 한국팀에 희망을 준 신민준 9단의 소감도 들을 수 있다. 신민준 9단은 과연 이번 ‘농심배’를 어떻게 보았을까? 신진서 9단에게는 어떤 말을 남겼을까?

신진서 9단의 손끝에서 3년 만에 최종 우승이 결정지어진 순간, 그 누구보다 기뻐했을 목진석 국가대표 감독의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여보자.

그날의 감동과 환희의 순간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Again 상하이대첩, 신진서 농심배 정복기’는 3월 9일 화요일 낮 1시 바둑TV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