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거짓말해 벌 내렸다”...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계부 ‘실토’
[속보]“거짓말해 벌 내렸다”...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계부 ‘실토’
  • 박범준
  • 승인 2021.03.03 20:18
  • 수정 2021.03.03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찰청. /사진제공=인천경찰청
인천경찰청. /사진제공=인천경찰청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훈육 목적으로 벌을 내렸었다.”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한 가정집에서 자신의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20대 부부 중 계부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전날 숨진 채 발견된 A(8)양 의붓아버지 B(27)씨와 친모 C(28)씨에 대한 1차 조사 결과, B씨가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고 3일 밝혔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11월부터 딸이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훈육 목적으로 체벌한 사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반면 C씨는 학대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앞서 경찰은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B씨 부부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전날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딸 A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8시57분쯤 자택에서 “딸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부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뒤 아동학대 혐의를 포착하고 이들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양 몸 곳곳에선 멍자국이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시신 부검을 진행하려 한다”며 “이르면 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부검 결과에 대한 1차 구두 소견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확인해 살인죄를 적용할지도 검토하고 있다.

/박범준 기자 parkbj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