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폐기물 불법처리 신고하면 최대 20만원 준다
양주시, 폐기물 불법처리 신고하면 최대 20만원 준다
  • 이광덕
  • 승인 2021.03.0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주시청 전경./인천일보 DB

양주시는 폐기물 불법투기와 소각행위에 대해 신고포상금제를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폐기물 불법투기 등 위반행위를 신고했을 때 과태료가 부과되면 1인당 월 40만원 이하의 포상금을 준다.

포상금은 담배꽁초나 휴지 등 휴대하고 있는 폐기물을 버리면 1만원, 비닐봉지나 천 등을 이용해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는 4만원이다.

또 휴식·행락 중 발생한 폐기물을 수거하지 않는 행위에 대해선 4만원을 지급한다.

여기에 더해 생활폐기물과 사업장폐기물 불법 소각행위와 차량·손수레 등 운전 장비를 통해 폐기물을 버리는 행위는 10만원이다. 사업장폐기물을 버리는 행위는 20만원이다.

신고자는 위반행위를 확인한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위반행위자, 위반행위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 사진 등을 첨부해야 한다.

접수는 양주시 청소행정과에 전화(031-8082-6944)나 이메일(nhj1362@korea.kr)로 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폐기물 불법투기, 소각행위 근절을 위해 시민의 적극적인 감시와 참여가 절실하다”며 “허위나 익명으로 신고하거나 신고인과 피신고인 사이에 분쟁이 있는 경우에는 포상금 지급이 제한된다”고 했다.

/양주=이광덕 기자 kd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