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행안위, 토론회 열고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사업 점검
인천시의회 행안위, 토론회 열고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사업 점검
  • 이순민
  • 승인 2021.03.03 16:18
  • 수정 2021.03.03 16:16
  • 2021.03.04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광역시의회 청사.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광역시의회 청사.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 사업에 대해 주민 의견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지난달 23일과 25일 두 차례에 걸쳐 '인천시 저층주거지 관리 및 더불어마을 사업 관련 주민공동체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이들 사업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주민공동체와 전문가들로부터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였다. 토론회는 '저층주거지 관리 및 더불어마을 사업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한 더불어마을 자문위원회 이정미 위원의 발제를 시작으로, 영성두레마을 사회적협동조합 정부영 부이사장, 부평3동 하하골주민협의회 김영옥 공동대표 등이 현장 의견을 발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시의 원도심 정책이 도시정비사업에만 국한돼 있고, 기관 중심으로 이뤄져 주민이 원하는 사업 진행이 어렵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사업이 체계적으로 추진되려면 통일된 매뉴얼이 제작돼야 하고, 진정한 주민 거점으로 주민공동이용시설이 활용되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토론회를 주최한 조성혜(민·비례) 의원은 “원도심 균형발전을 위한 저층주거지 관리, 더불어마을 사업의 성공 여부는 안정적인 주민공동체 기반과 활발한 주민 참여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