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PO 2차전도 패배...올 시즌 마감
인천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PO 2차전도 패배...올 시즌 마감
  • 이종만
  • 승인 2021.03.02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신한은행 유승희가 슛을 던지고 있다. 사진제공=WKBL

이번 시즌 챔피언결정전을 향한 인천 신한은행의 도전이 멈췄다.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3위 신한은행은 2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KB(정규리그 2위)와의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PO(3전 2승제) 2차전에서 60대 71로 패했다.

PO 1•2차전을 모두 패한 신한은행은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실패, 시즌을 마감했다.

이날 신한은행은 리바운드 싸움에서 28대 40으로 밀리면서 경기를 주도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김단비가 19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활약했지만 혼자 팀의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반면 KB는 신한은행과 치른 PO에서 2전 전승을 기록하며 구단 통산 7번째로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이날 PO 2차전에서 박지수는 KB가 기록한 리바운드의 절반 이상인 24개를 잡아냄과 동시에 21득점을 기록, 팀 승리를 견인했다.

KB의 챔프전 상대는 3일 오후 7시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리는 정규리그 1위 팀 아산 우리은행과 4위 용인 삼성생명의 PO 3차전에서 결정된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