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 주민 “인천공항특별법도 제정…제2공항철·GTX-D 예타 면제해야”
영종 주민 “인천공항특별법도 제정…제2공항철·GTX-D 예타 면제해야”
  • 김신영
  • 승인 2021.03.01 19:46
  • 수정 2021.03.01 19:45
  • 2021.03.02 인천판 1면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덕도법 통과 관련 성명서 내고
수도권 역차별·인천 홀대 주장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쳐.

“가덕신공항만 특별법이냐. 인천공항지역 특별법 제정하라” 인천 국회의원 9명이 공동발의한 가덕신공항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자 영종지역 주민들이 '인천홀대'를 주장하고 나섰다.

인천국제공항 일대 교통망은 여전히 개항 초기 수준에 머물러 경쟁력 악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국회의원들의 관심이 타 지역에 쏠리고 있다는 이유다.

주민단체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이하 영종총연)는 1일 성명서를 내고 가덕신공항특별법처럼 '인천공항지역특별법'을 제정해 제2공항철도와 인천공항행 GTX-D(수도권광역 급행철도)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천국제공항은 동북아 대표 허브공항으로 성장 중이지만 환승율이 급감해 상하이나 베이징, 홍콩, 도쿄 등에 밀릴 가능성이 크다”며 “여기에 가덕신공항으로 인해 인천국제공항의 기능이 쪼개져 경쟁력 악화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인천공항 주변 광역교통망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2023년 인천공항 제4단계 건설 사업이 완료되면 여객 수용능력이 연간 1억명까지 늘지만 접근성은 낮기 때문이다. 상해 푸동공항은 자기부상열차로 도심까지 8분이면 오가지만 서울과 인천공항을 연결하는 공항철도는 인천공항T2역에서 서울역까지 1시간 8분, 강남역까지는 1시간 35분 소요된다.

반면 부산과 울산, 경남 등은 가덕신공항특별법 통과로 예비타당성 조사 없이 1시간 내 공항에 도달하는 광역교통망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공항의 경우 광역교통망 구축 계획이 없을 뿐더러 제2공항철도는 사업성 부족으로 오는 6월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될지 미지수다.

영종총연은 “부산, 울산 지역 등은 가덕신공항 예타면제로 광역교통망을 구축할 계획이지만 대한민국 관문인 인천국제공항을 보유한 인천과 수도권지역은 외면당하고 있다”며 “이는 수도권 역차별이자 인천홀대의 연장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제2공항철도와 인천공항행 GTX 예타면제 추진 ▲인천공항지역특별법 발의 ▲인천시의 광역교통망 구축 계획 수립 등을 요구했다.

/김신영 기자 happy1812@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윤발 2021-03-09 21:35:06
인천은 정말 갖은규제에 혐오시설만 가득한 도시입니다. 내 고향은 아니지만 고향보다 더 사랑하는 인천. 이제는 인천도 사람사는 곳이라는 것을 알아좋으면하네요. 더 이상 차별하고 못사는 사람만 사는 동네라고 차별하지말고 인 천도 발전시켜주세요.

정용희 2021-03-02 22:14:47
인천 홀대 더이상 참기는 한계점 에 와 있어요^

욕심쟁이 2021-03-02 14:28:25
공항철도 이미 뚫려있는데요??

검포박멸 2021-03-02 11:41:03
가던길 가세요 여기서 빽 거리지마시고요

공항철도 2021-03-02 08:53:12
공항철도나 좀 쓰세요. 환승한번 하는게 그렇게 어렵나여??
다른곳은 도시에 하나 가는것도 감지덕지 하는데..
gtxb 는 송도거쳐서 원도심 다가고에 d는 검단 가고
서울 2호선 7호선 공항철도까지 있는 인천이 무슨 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