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은수미 선거캠프 출신 부정채용’ 의혹 압수수색…성남시청과 서현도서관 등 6곳
경찰, ‘은수미 선거캠프 출신 부정채용’ 의혹 압수수색…성남시청과 서현도서관 등 6곳
  • 이동희
  • 승인 2021.02.01 13:12
  • 수정 2021.02.0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은수미 성남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일 성남시청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6개 팀 24명을 동원해 이날 오전 9시30분쯤 성남시청 재난안전과와 정보통신과, 서현도서관, 정자3동사무소 등 6곳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영장이 집행된 곳은 부정채용 의혹이 벌어진 기관과 당시 성남시 인사담당자들의 현 근무지 등이다.

경찰은 과거 인사 기록과 공문 등이 담긴 저장장치 등을 확보 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경찰은 은 시장 집무실과 자택 등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일단 제외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부정채용과 관련된 은 시장의 구체적 개입 혐의가 확보될 때까지 신중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의도로 파악된다.

앞서 은 시장 선거캠프 출신이라며 실명을 밝힌 40대 청원인은 지난해 9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시립 서현도서관 공무직 2차 면접시험에서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 인원 15명 중 무려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였다”며 “확률적으로 엄청난 수치”라고 주장해 부정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은 시장의 비서를 지낸 이모씨도 “(도서관에 채용된)이들 이외에도 캠프 자원봉사자 27명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부정채용 됐다”는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비리신고서’를 내 서현도서관 외에도 성남시청과 산하기관에 캠프 출신 27명이 부정 채용됐다.

이들과 인사 관련 간부 공무원 2명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그는 “공무원으로서 정말 자격이 없는 캠프 출신 인사들이 채용돼 은 시장에게 진언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지난해 3월 비서직을 그만뒀다”며 “수사가 진행되면 부정채용과 관련한 증거 자료를 모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29일 이씨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1차 조사를 벌였다.

성남시는 이와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수사기관의 조사에 현재 성실하게 임하고 있어 조사 중인 사안을 밝힐 수 없다”며 “부정이나 불공정 행위가 있었다면 수사를 통해 반드시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성남=이동희 기자 dh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