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읽기] 용은 없다
[한줄읽기] 용은 없다
  • 장지혜
  • 승인 2021.01.27 19:10
  • 수정 2021.01.2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은 없다(이시백 지음, 삶창, 348쪽, 1만4000원)=이시백 작가가 새롭게 펴내는 장편소설 <용은 없다>는 이전의 소설과 많이 다르다. 우화와 설화를 통해 민중의 근대사를 관통하고 있기 때문이다. 풍자와 해학은 여전한 작가의 장점이지만 마치 보르헤스의 기법을 차용한 듯 가상과 실제의 문헌을 동원해 다른 차원의 해학을 구사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민중의 삶을 디테일하게 그리면서 국가권력을 우스개의 대상으로 풍자한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