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문 닫는 자영업자 가장 많았다
경기도 문 닫는 자영업자 가장 많았다
  • 홍성수
  • 승인 2021.01.25 19:18
  • 수정 2021.01.25 19:22
  • 2021.01.26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전국 최다…서울·인천 순
폐업 7만5000명, 창업 앞질러
거리두기 영향 수도권에 집중
부산·전북·광주·세종은 늘어
/연합뉴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이후 경기도 자영업자 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소율은 인천이 전국에서 두번째를 차지하는 등 수도권 코로나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 영향이 수도권 자영업자들의 피해로 그대로 돌아갔다.

25일 통계청과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전국 자영업자는 553만1천 명으로 전년보다 7만5천 명(1.3%) 감소했다. 창업보다 폐업이 7만5천 명 많았다는 이야기다.

이 중 경기도 자영업자는 127만2천 명으로 4만5천 명 줄어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서울(-1만2천 명), 인천(-1만1천 명), 강원(-1만 명), 대구(-1만 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지역을 포함해 12개 시·도는 줄었고 충북은 변동이 없었다.

반면 부산(1만1천 명), 전북(1만 명), 광주(5천 명), 세종(2천 명) 등 4개 지역은 늘었다.

감소율은 강원(-4.8%)이 가장 컸고 그 뒤를 인천(-4.0%), 대구(-3.5%), 대전(-3.5%), 경기(-3.4%), 서울(-1.5%) 등이 이었다.

수도권 자영업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의 2·3차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어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른 지역보다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도권에서는 3차 유행에 따라 지난해 12월 8일부터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고 있다. 비수도권은 2단계다.

노민선 중소기업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장은 "수도권 자영업자의 경우 임대료 등 비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더 커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타격도 더 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관계자는 "문만 열어둔 채 영업을 제대로 못 하는 식당이 적지 않다"며 "임대 기간도 남아 있어 폐업을 안 한 것뿐이지 사실상 폐업한 것이나 마찬가지인 식당은 통계보다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