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가장 춥다는 '소한' 낮 최고 -5∼7도 본격 한파는 6일부터
[오늘날씨] 가장 춥다는 '소한' 낮 최고 -5∼7도 본격 한파는 6일부터
  • 조혁신
  • 승인 2021.01.05 09:19
  • 수정 2021.01.05 09: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중 가장 추운 시기라는 '소한'인 5일 낮 최고기온은 -5∼7도로 예보됐다. 본격적인 한파는 6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중부지방은 차차 맑아지겠다.

오전까지 제주도에는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고, 수도권 서해안과 전남 동부, 경남 서부내륙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울릉도·독도 5㎜ 미만,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 산지·울릉도·독도 1㎝ 내외다.

이날 오전 5시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3.9도, 인천 -4.0도, 수원 -2.7도, 춘천 -5.7도, 강릉 -2.2도, 청주 -1.5도, 대전 -0.7도, 전주 1.4도, 광주 1.2도, 제주 8.9도, 대구 -1.1도, 부산 4.8도, 울산 1.5도, 창원 -1.0도를 보였다.

기상청은 낮 최고기온은 -5∼7도로 예보했다. 본격적인 한파는 6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8일에 정점을 이루면서 한파의 가장 큰 고비가 될 것"이라며 "이후에도 평년보다 2∼6도 낮은 기온이 장기간 지속되겠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세종·충북·충남·광주·전북·부산·대구·경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눈이 내리는 곳은 도로가 미끄럽고 충남서해안과 전라권에는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도 있겠다.

서해안과 강원산지,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25∼45㎞로 강하게 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4m, 서해와 남해 1∼3m로 예상된다.

/조혁신 기자 mrpen@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1-05 11:13:15
유교문화권의 24절기인 소한(小寒). 2021년 1월 5일(음력 11월 22일)은 소한입니다. 중국의 기준 지역과 달리, 우리 나라에서는 소한 때가 가장 춥다고 합니다. “소한의 추위는 꾸어다가도 한다.”라는 말이 있는데, 겨울절기인 소한.대한(大寒)은 여러 겨울절기 중에서도 가장 추운때입니다.소한(小寒)절기때는 유교에서 최고신 하느님(天, 태극과 연계) 다음의 하위신이신 오제[五帝. 다신교 전통의 유교에서 조상신 계열로 승천하여 최고신 하느님(天)다음의 하위신이 되심]중의 한분이신 겨울의 신 전욱(顓頊)께서 다스리는 절기입니다.
http://blog.daum.net/macmaca/3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