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EU, '백신 여권' 개발 작업…접종 사실 입증
미국·EU, '백신 여권' 개발 작업…접종 사실 입증
  • 정유진
  • 승인 2020.12.28 09:51
  • 수정 2020.12.2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합뉴스

CNN 방송이 27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코로나19 증명하는 '백신 여권'(vaccine passport)을 개발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여행하러 다른 나라에 입국하거나 영화관·콘서트장·경기장 등에 갈 때 접종 사실을 입증할 수 있다.

CNN은 "개인들이 코로나19 검사와 백신 접종에 대한 세부 정보를 업로드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또는 시스템 개발에 몇몇 기업과 정보 그룹이 착수했다"고 전했다.

스위스 제네바의 비영리단체 코먼스 프로젝트와 세계경제포럼(WEF)은 '코먼패스' 앱을 이용해 개발하기 위한 '코먼 트러스트 네트워크' 계획을 추진 중이다.

코먼패스 앱을 이용하면 보건 당국에 증빙 자료로 제시할 수 있는 의료 증명서나 통행증이 QR 코드 형태로 발급된다.

IBM은 '디지털 헬스 패스'라고 불리는 자체 앱을 개발하는 등 대형 IT 기업들도 가세하고 있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